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정부가 스스로 한심한 엇박자 정책을 펼치면서 방역 위기를 초래했다"고 비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지난 18일부터 이틀 연속 300명 이상 발생한 것에 대한 지적이었다.

그는 이날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3차 대유행이 시작됐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속출하고 있다. 지난달에도 산발적 집단감염이 발생하면서 방역당국이 확진자 증가를 경고했지만, 정부는 1000만 명 분의 소비쿠폰을 지급했다"면서 이 같이 주장했다. 또 "질병관리청의 생각이 정치적 이벤트에 따라선 안 된다. 중앙방역대책본부의 통제에 따라 정부 정책이 결정돼야 할 것"이라고도 강조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정부가) 비슷한 사안에 대해 정치적으로 접근하고 선별적 대응을 하기 때문"이라면서 코로나19 방역대책 역시 정치적으로 결정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전태일 열사 50주기를 맞아 지난 14일 서울을 포함한 전국 곳곳에서 집회를 열었던 민주노총과 그를 허용한 정부를 향한 질타였다. 당시 민주노총은 한 집회당 참가 인원을 100명 이하로 제한하고 참가자들에 대한 발열 체크와 마스크 착용, 2미터 거리두기 등의 방역 조치 준수를 약속한 바 있다.

그러나 김 위원장은 "어떤 경우는 국민 안전이 먼저라고 (집회를) 철저히 통제하고 어떤 부분은 느슨한 모습을 보였다"며 "민주노총 집회는, 국민 안전보다 민주노총의 권리가 먼저였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코로나에 정치적으로 접근하는 태도를 버려야 한다. 국민 안전이 기준이 돼야 한다"며 "이미 미국·일본 등은 상당량의 (코로나)백신을 선점한 상태다. (정부는) 독감 때 허둥지둥했던 모습에서 탈피해 백신 확보와 유통 준비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