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 강남구에 23일과 24일에 1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가 462명으로 늘었다.

강남구에 따르면 454·458·459번 확진자는 앞서 확진 받은 강남구민의 가족이며, 456·457·460~462번 확진자는 타 지역 확진자와의 접촉으로 각각 24일 강남구보건소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한 453번 확진자는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양성판정을 받았고 455번 확진자는 21일 입국 후 별 증상은 없었으나 24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여기에 451·452번 확진자는 양지병원에서 확진 받아 23일 강남구보건소로 이첩됐다.

24일 현재 강남구가 관리하고 있는 자가격리자는 1234명이며 이중 해외입국자는 859명, 국내접촉자는 375명이다.

한편 다음 달 수능을 앞두고 강남구는 지난 21일까지 관내 모든 고등학교에 대한 방역소독을 완료했으며 수능 일주일 전인 26일부터 고등학교 전 학년의 수업을 원격체제로 전환하고 수험생의 안전을 위해 시험장 소독과 칸막이 설치 등을 할 예정이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구민 여러분께서는 지금은 사람과의 접촉을 줄이는 것이 가장 확실한 방역이라는 점을 유념하셔서 정부의 거리두기 방침에 적극 호응해주길 당부 드린다"라면서 "나, 너, 우리가 서로를 위해 생활 속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킬 때, 지역감염의 확산을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강남내일신문 게재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강남내일신문이라는 지역신문에서 활동하는 기자입니다. 지역신문이다 보니 활동지역이 강남으로 한정되어 있어 많은 정보나 소식을 알려드리지 못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