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유경준 의원
 국민의힘 유경준 의원
ⓒ 유경준 의원실 제공

관련사진보기

 
향후 5년 내에 서울의 모든 주택이 종합부동산세 부과대상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국민의 힘 유경준 의원실은 지난 25일 '2018~2030년 서울시 구별 공동주택 보유세 변화 분석 보고서'를 내놨다. 해당 보고서는 서울시내 85㎡ 규모의(국민주택기준)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각 구별 평균 보유세(재산세+종부세) 변화 현황을 현 정부의 공시가격 현실화 로드맵과 공정시장가액비율 조정, 최근 5년간 평균가격 변동률 등을 반영해 추계한 자료이다.

유 의원실은 "이번 분석 자료는 현 정부의 공시가격현실화 및 종부세 공정시장가액비율 상승 등 부동산 정책 추진방향에 따른 서울지역의 아파트 보유세 변화를 분석함해 실제 서울시민들의 세부담을 추계하기 위한 것"이라고 분석 목적을 밝혔다.

분석 결과 최근 5년간(16년~ 20년) 평균 상승률이 계속 지속되고, 공시가격 현실화율이 정부로드맵대로 추진될 때 2020년 현재 강남구와 서초구 뿐이지만 2025년에 서울 모든 구의 85㎡ 공동주택이 종부세 대상이 됐다.

여기에 기존에 종합부동산세 납부대상이 아니던 광진ㆍ마포ㆍ성동ㆍ용산ㆍ동작ㆍ송파ㆍ양천ㆍ영등포구의 경우 종합부동산세 납부는 물론이고 연간 납부해야 할 보유세 총액도 모두 1천만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고가 아파트를 보유한 소수에게만 매기던 종부세가 서울시민 대부분이 내야하는 사실상 '보편세'가 된 것이라고 유 의원실은 설명했다.

해당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 현재 서울시의 평균 보유세 부담은(85㎡ 공동주택 기준) 182만원인 반면, 2025년에는 897만원(4.9배) 2030년에는 4577만원(25.1배)까지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25년까지 성동구의 보유세 부담은 7.5배, 2030년까지의 경우 38.4배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유경준 의원은 "문재인 정부는 부동산 세금폭탄이 소수 부자들 문제라고 말하고 있지만, 사실상 집을 소유한 전체 서울시민이 납부대상이라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라면서 "해당 추계는 국민주택 기준인 85㎡ 공동주택만을 대상으로 했기 때문에 결코 과장된 수치라고 보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강제적인 공시가격 현실화와 세부담 증가는 도리어 집값 상승을 견인할 요인이 될 수 있다"면서 "이런 부분이 감안 안된 이번 추계는 되려 과소추계한 측면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번 유경준 의원실 보고서에서는 현 정부의 부동산대책이 일부 효과를 발휘해서 향후 부동산 가격 상승폭이 지난 5년간 평균 증가율의 50% 수준으로 억제된다는 가정하에서는 어떤 결과가 나오는지도 담고 있다. 하지만 해당 시뮬레이션 결과에서도 2025년 기준 서울시 평균 보유세 증가율이 2.6배, 2030년의 경우 7.2배 증가하는 것으로 예측됐다.

유경준 의원은 "정부에 의한 강제적인 공시가격 조정은 비단 부동산 보유세 뿐만 아니라, 건강보험료 등 60여 가지 조세 및 준조세 등에 영향을 끼친다"면서 "국민들이 느끼는 부담은 이번 추계결과 보다 훨씬 더 클 수밖에 없어 서울 시민들의 조세저항이 불가피한 상황으로 보인다"라고 예상했다.

덧붙이는 글 | 강남내일신문 게재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강남내일신문이라는 지역신문에서 활동하는 기자입니다. 지역신문이다 보니 활동지역이 강남으로 한정되어 있어 많은 정보나 소식을 알려드리지 못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