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세월호를 기억하는 용인시민모임과 ‘416진실버스’는 지난 27일 기흥구 동백동 마녀의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월호 참사에 대한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세월호를 기억하는 용인시민모임과 ‘416진실버스’는 지난 27일 기흥구 동백동 마녀의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월호 참사에 대한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 용인시민신문

관련사진보기


전국을 순회 중인 '416진실버스'가 용인을 찾아 세월호 특검 의결 등 정부와 국회에 성역 없는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세월호를 기억하는 용인시민모임과 '416진실버스'는 지난 27일 기흥구 동백동 마녀의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2014년 세월호 참사의 진실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며 침몰 원인과 사실은폐에 대한 진실을 밝히고, 범죄자들에 대한 사법·행정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4.16가족협의회, 4.16연대, 4.16재단 등으로 구성된 416진실버스는 27개 지역 순회에 이어 지난 21일부터 12월 5일까지 용인 등 전국 도시를 방문하며 지역단체와 함께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다.

'416진실버스' 등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세월호 참사 구조방기와 침몰 원인을 온전히 규명하기 위해 관련 국가권력기구에 대해 성역없는 조사와 수사를 단행할 필요성이 점점 더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가 특별법에 따른 특별검사 임명을 공식 요청한 것은 다행스럽고 환영할만한 일"이라면서도 "검찰은 피해자들과 시민이 고발했거나 특조위가 수사의뢰한 혐의에 대해 전면적이고 성역 없는 수사를 해오지 못했다"고 강조하며 진실을 밝히기 위한 특별검사 임명을 촉구했다.

이어 "참사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해선 부족한 조사인력을 확충하고, 필요한 경우 강제수사가 가능하도록 사법경찰권을 부여하는 등 권한도 강화해야 한다"며 "특히 국회는 30년간 봉인된 박근혜 대통령 기록물을 공개해 사회적 참사 특조위가 성역 없이 조사하도록 결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416진실버스' 등은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대선과 집권 이후 국민과 세월호 피해자들에게 성역 없이 진상을 밝히겠다고 한 약속을 지켜야 한다"며 이는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의 책임자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의무라고 밝혔다.

이들은 "5개월도 채 남지 않은 4.16세월호 참사 7주기는 문재인 정부가 진상규명 의무를 이행하고 약속을 지킬 수 있는 마지막 시간이자 성역 없는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의 성패를 가르는 변곡점이 될 것"이라며 ▲국회는 세월호 특검 즉시 의결과 대통령기록물공개·진상규명특별법 원안을 입법할 것 ▲사참위는 세월호 침몰 원인·구조방기 이유를 끝가지 규명할 것 ▲대통령은 국정원·군 기록물 공개·수사 책임 등 3개항을 요구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용인시민신문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