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강경화 발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열린 내신기자단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7.2
 강경화 외교부 장관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4일부터 6일까지 중동을 방문한다.

강 장관은 오는 3일 밤 출국해 4일 바레인 수도 마나마에 도착한다. 이곳에서 바레인 정부와 국제전략문제연구소(IISS)가 공동주최하는 제16차 마나마대화에 참석, '코로나19 상황하 글로벌 거버넌스'라는 주제로 연설한다.

마나마 대화는 아시아의 '샹그릴라 대화'와 유럽의 '뮌헨안보회의'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주요 국제안보포럼이다. 지난 2004년부터 해마다 중동과 미국, 유럽 등의 외교와 국방분야 주요인사들이 참석한다.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과거엔 주최측이 우리나라에 초청장만 보냈는데 이번엔 K방역으로 높아진 위상 때문인지 강 장관이 꼭 참석하면 좋겠다고 여러번 요청해서 성사됐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마나마에서의 1박 2일 일정 동안 주로 중동지역 여러 나라의 외무장관들과 만나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특히, 최근 이란에서 일어난 핵 과학자 피살사건과 관련 당사국인 이란과 사건의 배후로 지목되는 이스라엘측은 참석하지 않지만, 참석한 주변국 인사들로부터 중동정세에 대한 분위기를 읽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강 장관은 이어 5일 아랍에미리트(UAE)를 방문하여 압둘라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외교장관과 회담한다. 또 내년에 개최 예정인 두바이 EXPO 현장을 방문하여 건설중인 한국관을 시찰하고, 린 빈트 이브라힘 알 하쉬미 국제협력 장관 겸 두바이 EXPO위원장과 회담할 예정이다.

UAE는 원전, 에너지, 식량안보, 방역, 국방·방산 등 많은 분야에서 대한민국과 협력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코로나19 발생 초기에도 한국 교민들을 적극 입국시켰다. 코로나 이후 외교장관이 우리나라에 입국한 첫 번째 국가이기도 하다.

외교부 관계자는 "UAE는 코로나 초기에 우리가 국산 검사키트 500만개를 수출하자 고위인사가 'UAE 미래세대의 빚을 졌다'고 말했고 최근에도 1200만개의 국산 키트를 계약하기도 했다"며 "아부다비 석유공사가 내년 1200만 달러의 공사를 발주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는 2030년 개최를 목표로 유치위원회가 꾸려진 부산엑스포의 유치를 위해 내년 엑스포 개최국인 UAE의 사전지지를 얻어두는 것도 중요한 일로 여겨진다.

강 장관은 UAE에서도 1박 2일 한뒤 7일 귀국한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