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코로나19 거리두기 2단계 상향' 서울시 브리핑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이 11월 23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거리두기 2단계 상향' 조치와 관련해 온라인 브리핑을 하고 있다. 서울시는 오는 24일부터 연말까지를 '1천만 시민 긴급 멈춤 기간'으로 선포하고, 정부의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조치와 함께 관내 10대 시설에 대한 '서울형 정밀 방역'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 "코로나19 거리두기 2단계 상향" 서울시 브리핑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이 11월 23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거리두기 2단계 상향" 조치와 관련해 온라인 브리핑을 하고 있다. 서울시는 오는 24일부터 연말까지를 "1천만 시민 긴급 멈춤 기간"으로 선포하고, 정부의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조치와 함께 관내 10대 시설에 대한 "서울형 정밀 방역"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시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5일부터 오후 9시 이후 마트·독서실 등의 영업을 제한하고, 대중교통 운행도 30% 감축하는 방역 비상조치를 실시한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4일 오후 코로나19 긴급 브리핑을 통해 "지금 서울은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고 있다, 내일(5일)부터 오후 9시 이후 서울을 멈춘다"라고 밝혔다.

공공이용시설은 전면 운영 중단

서울시의 강화된 방역 조치에 따르면 현재 일반관리시설로 분류된 영화관, PC방, 오락실·멀티방, 학원, 직업훈련기관, 독서실과 스터디카페, 놀이공원, 이·미용업, 마트, 백화점 등도 오후 9시 이후 집합이 금지된다.

다만 필수적인 생필품을 구입할 수 있도록 300㎡ 미만의 소규모 마트 운영과 음식점의 포장, 배달은 허용된다.

대중교통 운행도 오후 9시 이후 30% 감축한다. 시내버스는 5일부터, 지하철은 8일부터 감축 운행한다. 또한 상황에 따라 막차시간도 자정에서 오후 11시로 줄이는 것을 추진한다. 서울시는 서울지하철 외 구간에서도 야간시간 감축운행이 연계되도록 국토부, 코레일과 협의 중에 있다고 밝혔다.

서울시와 자치구, 시 투자기관이 운영하는 공공이용시설은 전면 운영을 중단하고, 사회복지시설의 경우 돌봄 유지를 위해 불가피한 일부만 운영한다.

출근시간대 유동인구 분산을 위해 서울시, 25개 자치구, 25개 시 투자출연기관에서는 다음주부터 1/2 재택근무와 시차출퇴근제도 실시한다. 서울시는 민간 부문도 동참하도록 상공회의소와 중소기업중앙회에 협조를 구했다고 전했다.

한편 서울시는 병상 부족에 대비해 시립동부병원을 코로나19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추가하고, 시립병원 유휴공간에 150개의 임시병상을 설치할 계획이다. 25개 각 자치구별로 1개소씩 생활치료센터가 문을 열 예정이다.

"선제적 긴급조치... 목표는 2주 후 확진자 100명 미만"

​​​​​​서 권한대행은 이번 조치에 대해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확진자 수는 지금까지의 조치로는 위기대응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역설하고 있다"면서 "생업에 필요한 최소한의 경제 사회활동을 제외한 이동과 활동을 중단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긴급조치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 권한대행은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고통을 감안해 최대한 경제가 순환되는 범위 내의 방역대책을 고민해 왔지만 지금으로선 시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것이 최우선이다"면서 "서울의 확산세를 조속히 막지 못한다면 대한민국이 뚫릴 수 있다는 위기감으로 더 큰 위기가 닥치기 전에 결단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목표는 2주 내 일평균 확진자를 100명 미만으로 낮추는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현재 4일 0시 기준 서울 지역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295명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하고 있다. 또한 4일 0시부터 오후 2시까지 추가 확진자도 167명으로 나타났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안녕하세요. 오마이뉴스 박정훈 기자입니다. stargazer@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