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시교육청은 15일 인천시, 인천시의회, 국가교육회의 등과 함께하는 '2030 미래교육체제 사회적 협약식'을 개최했다.
 인천시교육청은 15일 인천시, 인천시의회, 국가교육회의 등과 함께하는 "2030 미래교육체제 사회적 협약식"을 개최했다.
ⓒ 인천시교육청

관련사진보기

 
인천시교육청(교육감 도성훈)은 15일 인천시(시장 박남춘), 인천시의회, 국가교육회의 등과 함께하는 '2030 미래교육체제 사회적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번 협약식의 주요 의제는 지난해 11월부터 인천시교육청과 국가교육회의가 연대해 모집한 인천지역 국민참여단 500여 명을 대상으로 대학교육과 평생교육에 관한 1차 토론회, 유아교육과 초·중등교육에 관한 2차 토론회, 인천교육개혁의제 선정을 위한 광역단위 토론회를 통해 결정됐다.

사회적 협약의 주요 내용은 유아교육, 초·중등교육, 대학교육, 평생교육, 마을교육공동체 등 5개 영역별 3개 소주제로 모두 15개 의제로 이뤄졌다.

인천시교육청은 2019년부터 국가교육회의와 함께 '마을교육공동체와 공간자치', '마을교육공동체와 마을교육과정'을 주제로 2번의 전국 단위 포럼을 연대해 추진해왔다. 사회적 공론의 과정을 통해 합의된 교육개혁정책 의제를 국가교육회의, 인천시, 인천시의회와 공유하고 협약해 인천 미래교육의 지향점을 마련할 방침이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도성훈 교육감은 "이번 사회적 협약은 우리 인천교육의 지속가능한 성장과 교육자치분권의 확대를 위한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진경 국가교육회의 의장은 "대통령 직속기구인 국가교육회의는 교육정책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여 국민의 교육혁신 요구에 부응하고자 하며 인천시교육청의 적극적인 협력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국가교육회의와 함께 한 사회적 협약을 통해 삶의 힘이 자라는 우리 인천교육이 실현될 수 있도록 기초자치단체와 연계하여 협조하고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신은호 인천광역시의회 의장은 "인천시교육청과 인천시, 그리고 국가교육회의와 함께 협약한 교육개혁정책 의제가 실현될 수 있도록 인천시의회에서도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