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지난 7일 폭설에 이어 충남 홍성에 또다시 많은 눈이 내렸다. 앞서, 홍성은 지난 7일 평균 10cm 안팎의 적설량을 기록한 바 있다.

주말인 17일 오후 5시부터 시작된 함박눈은 자정을 지나면서 한때 소강상태를 보였으나, 18일 새벽부터 다시 내리기 시작해 이날 오전 8시까지도 이어졌다.

밤새 내린 눈은 도로와 인도에 많이 쌓이면서 주요 도로에는 출근길 차량정체가 발생했다. 특히, 홍성군은 이날 새벽부터 주요 도로와 주택가, 언덕길, 상습 결빙지역을 중심으로 집중 제설 작업을 벌였으나, 도로가 결빙된 곳이 많아 주의 운전이 필요하다.

기상청 발표에 따르면, 충남 전지역에는 17일 오후 11시를 기해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18일까지도 특보가 여전히 발효 중이다.

또한, 기상청은 17일 오후 11시 30분 기상속보를 통해 홍성·당진·서천·보령·서산·태안에 강풍 예비특보를 발표했지만, 오전 8시 현재 바람은 불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홍성군재난안전대책본부는 17일 오후 10시경 "현재 대설주의보가 발효되어 도로결빙으로 인한 출근길 교통 혼잡이 우려"된다면서, 기관·단체에 대해 "내일(18일) 출근 시간 조정 등 안전에 유의해 줄 것"을 당부하는 안전안내문자를 보내기도 했다.

18일 오전 7시 현재 서부(홍성) 2.0cm를 비롯해 보령 6.2cm, 청양 2.4cm, 태안 2.3cm, 논산 1.8cm, 부여 1.7cm, 서산 1.6cm의 적설량을 보이고 있다.

기상청은 당초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했지만, 홍성 지역은 비교적 지난 7일보다 적게 눈이 내렸다.

기상청은 서해상에 만들어진 눈 구름대가 동진하고 있어, 눈이 내리는 지역은 점차 동쪽 지역으로 확대되겠다고 예보했다.

이에 따라, 눈은 강·약을 반복하면서 이날 오후까지 3~8cm가량 더 내릴 것으로 보인다면서, 특보가 발표된 지역과 일부 지역에서는 일시적으로 소강상태를 보이는 곳도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기상청은 "눈의 강도가 강해지면서 가시거리가 짧아지고, 내린 눈이 얼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아 교통혼잡이 예상"된다면서, "지역간 적설차가 크게 나타나면서 터널의 경우 입·출구 간의 기상 상태가 다를 수 있어, 차량 운행 시 충분한 안전거리 확보"를 강조했다.

그러면서 "또한, 이면도로나 경사진 도로에도 눈이 쌓여, 보행자 안전에도 각별히 유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폭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