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독립군가
 독립군가
ⓒ 이상기

관련사진보기

 
대한북로독군부는 별도의 독립군가가 있어서 각종 훈련이나 행사 때면 불렀다고 하는데 현재 전하지는 않는다.

다만 최운산ㆍ최진동 후손들이 선대가 불렀던 독립군가 두 곡을 기억하여 전하고 있다. 두 곡을 차례로 소개한다.

독립군가 (1)

 시베리아 타향에 이 몸이 자라
 부모동생 이별을 당하였으니
 눈물이 앞을 막아 옷을 적신다
 만리자창 천리에 어찌 가리오.

 비쿠리시크 찬바람 살기를 띠고 
 밤인가 로수에 달이 비칠 때 
 막막히 앉아있는 나의 심사를
 날아가는 저 기럭아 너는 알련만. 

 나의 부모 동생 손목을
 이별하기 싫어 슬피 운다
 소항영 시내야 너 잘 있거라. 

독립군가 (2)

바람 좇아오는 비 우수수 우두둑
우레 소리 번개 번쩍 바다 물결 폭포수
노래도 가지각색 소리도 가지각색
귀뚜라미 또루룩 또루룩
스르르 맴맴 스르르 맴맴
각각 좋다 노래하니 
자연의 군악소리 또다닷띠 띠띠따. (주석 1)


주석
1> 최성주, 앞의 책, 154~155쪽.
 

덧붙이는 글 | <[김삼웅의 인물열전] 무장독립투사 최운산 장군 평전>은 매일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그동안 연구가들의 노력으로 연해주와 서간도의 독립운동은 많이 발굴되고 알려졌지만, 2020년 봉오동ㆍ청산리대첩 100주년을 보내고도 두 대첩에 크게 기여한 최운산 장군 형제들의 역할은 여전히 묻혀진 상태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군사독재 정권 시대에 사상계, 씨알의 소리, 민주전선, 평민신문 등에서 반독재 언론투쟁을 해오며 친일문제를 연구하고 대한매일주필로서 언론개혁에 앞장서왔다. ---------------------------------------------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