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올해 7월로 예정된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참가 선수 전원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게 할 계획이라고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이 지속되고 일본 내 창궐이 악화함에 따라 도쿄올림픽 취소론이 제기되는 가운데 나온 IOC의 대책 가운데 하나다.

텔레그래프는 IOC가 국가적인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아직 시작하지 않은 일본에서 선수들을 대상으로 한 백신접종을 신속하게 진행하는 것을 우선 과제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IOC는 이를 위해 코로나19 백신 공동 구매 및 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 세계보건기구(WHO)와 긴밀히 협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앤디 앤슨 영국올림픽위원회(BOA) 위원장은 "소규모 국가들의 백신 접종을 촉진하는 새로운 계획은 IOC에 큰 과제"라고 설명했다.

앤슨 위원장은 "일본에 오는 사람들이 백신을 최대한 맞을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할 것"이라면서 "우리에게는 그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앤슨 위원장은 IOC 위원들이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와 논의를 계속하고 있으며 올해 대회를 개최한다는 의지는 확고하다고 전하기도 했다.

영국 일간지 더 타임스는 전날 일본의 여권 관계자를 인용해 일본 정부가 도쿄올림픽을 팬데믹 때문에 취소해야 한다는 내부 결론을 내렸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대회 성공을 위해 지금 일본 정부는 하나가 돼 준비하는 중"이라며 이 보도를 즉각 부인했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이날 현재 일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35만1천20명, 누적 사망자는 4천830명으로 집계되고 있다.

최근 일본에서는 하루 신규 확진자가 5천명이 넘게 쏟아져 나오고 있으며 변이 바이러스의 지역사회 전파가 이뤄지고 있다는 정황까지 목격되고 있다.

logo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연합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