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북도는 도내 교정시설 종사자들에 대해 월 4회 코로나19 검사를 선제적으로 실시하기로 했다.
 코로나19 검사 모습.
ⓒ 경상북도

관련사진보기

 
대구와 경북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각각 15명씩 발생했다.

25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보다 15명 늘어난 8250명으로 집계됐다.

이날 확진자 가운데 2명은 북구 스크린골프연습장 관련으로 지난 19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지금까지 누적 확진자는 모두 17명이다. 이중 골프연습장 이용 확진자는 7명이고 10명은 접촉자이다.

대구시는 골프장 방문객 명단과 자진 방문 신고 등을 통해 115명이 검사를 마쳤다고 밝혔다.

확진자의 접촉으로 가족과 직장동료 등 8명이 확진됐고 이중 2명은 격리해제 전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감염원을 알 수 없는 4명이 확진되면서 방역당국은 이들의 의료기관 이용력과 출입국 기록, 휴대폰 위치정보, 카드사용 내역 등을 통한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나머지 1명은 해외입국 사례로 미국에서 입국한 후 격리해제 전 실시한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병원에 입원 치료 중이던 확진자 1명이 사망하면서 누적 사망자도 202명으로 늘었다.

지난해 12월 22일 확진 판정을 받은 후 대구의료원에 입원했다가 경북대병원으로 전원했던 확진자는 폐렴이 악화되면서 지난 24일 오전 8시경 사망했다.

경북에서는 포항에서 13명, 구미와 칠곡에서 각각 1명씩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15명이 늘어 누적 확진자 수는 2832명으로 집계됐다.

포항에서는 지인 모임과 관련해 확진자의 접촉자 8명이 확진됐고 1명은 자가격리 후 해제 전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대전에 있는 학교에 다니는 학생이 교내 확진자 발생에 따른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고 송도 솔밭공원 방문자 검사에서 1명, 포항 J시장 상인 대상 검사에서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칠곡에서는 대구 확진자와의 접촉자 1명이 확진됐고 구미의 1명은 유럽에서 입국한 후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북에서는 최근 1주일간 국내 확진자 74명이 발생해 주간 일일 평균 10.6명이 발생했고 현재 2001명이 자가격리 중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