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토니 블링컨 신임 미 국무부 장관
 토니 블링컨 신임 미 국무부 장관
ⓒ 연합뉴스/AP

관련사진보기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7일 오전 토니 블링컨 신임 미 국무부 장관과 전화통화 했다.

외교부는 두 장관이 이날 약 30분간의 통화를 통해 한미관계와 한반도 문제, 지역 및 글로벌 사안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우리 정부는 한미관계와 한반도 문제에 이해가 깊은 블링컨 장관의 취임을 환영한다"고 인사말을 건넸다. 이에 블링컨 장관은 "본인의 임기 중 한미동맹을 앞으로도 더 굳건히 발전시켜 나가길 희망한다"고 답했다.

두 장관은 특히 북핵 문제가 바이든 행정부에서도 시급히 다루어져야 할 문제라는 데 공감하고, 이 문제 해결을 위해 한미 양국 간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두 장관은 이어 기후변화, 코로나19 등 글로벌 문제 해결을 위한 협력을 강화함으로써, 한미동맹의 지평을 더욱 확대시켜 나가자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강 장관은 특히 "지금까지와 마찬가지로 한미 간 긴밀한 소통과 공조를 지속해 나가길 희망하며, 신임 외교장관이 취임하는대로 블링컨 장관과 조기에 소통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외교부는 이날 "우리 정부는 한미관계와 한반도 문제에 대한 이해가 깊고, 풍부한 경험과 탁월한 리더십을 갖춘 블링컨 국무장관 취임을 계기로 한미 동맹이 더욱 굳건히 발전될 것으로 기대한다"는 별도논평을 내기도 했다.

블링컨 장관은 26일(현지시각) 조 바이든 행정부의 첫 외교수장으로 의회의 인준을 받았으며, 인준 직후 캐나다, 일본 등 주요 동맹국 외무장관들과도 전화통화로 인사를 나눴다.

한편, 최근 개각으로 강 장관 대신 블링컨 장관의 상대가 될 정의용 외교부장관 내정자는 주요 외교사안에 대해 외교부의 보고를 받아가면서 내달 5일경 개최될 것으로 보이는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에 한창이다.

블링컨 장관은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 선임연구원을 거쳐 오바마 정권에서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국무부 부장관을 거친 외교통이며 '미국 우선주의'를 추구해왔던 트럼프 전 정권의 노선과는 달리 동맹 회복과 다자주의 복원을 기치로 내건 바이든 신 정권의 외교를 총괄하게 됐다.

그는 특히 지난 19일 상원 인준 청문회에서 "한국, 일본 등 동맹과 긴밀히 상의해 대북 정책과 접근법 전반을 재검토하겠다"고 말해 발언의 의미를 놓고 많은 추측을 낳았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