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하동 전통한옥 마을.
 하동 전통한옥 마을.
ⓒ 하동군청

관련사진보기

 
하동~광양~구례~곡성으로 이어지는 '섬진강 통합 관광'이 만들어진다.

경남 하동군은 섬진강권 기초자치단체인 구례, 곡성, 광양과 함께 '섬진강 통합 관광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4일 밝혔다.

업무협약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각 시·군 영상회의실에서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4개 시장·군수들이 모두 참석해 '코로나19 이후 시대'를 선도할 국내 최고의 관광권역을 함께 조성한다는 데 합의하는 것이다.

섬진강권의 하동·구례·곡성군과 광양시는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관광객 감소와 섬진강 수해로 그 어느 때보다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는 지역이다.

4개 지자체는 위기 극복과 새롭게 도약의 계기로 삼고자 섬진강권을 하나의 광역 관광권으로 발전시켜 '코로나19 이후 시대'를 선도하는 국내 최대 관광명소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먼저 각 지자체가 보유하고 있는 특색 있는 관광자원의 연계와 이(e)모빌리티스테이션, 5G 공공와이파이망 등을 구축해 4개 지자체를 편리하게 여행할 수 있는 '섬진강권 스마트 관광시스템(가칭 섬진강 통합패스)'을 구축해 나간다.

또 대표 봄꽃축제인 하동 벚꽃축제, 광양 매화축제, 구례 산수유꽃축제, 곡성 장미축제와 주요 관광지를 연계해 섬진강권을 하나로 발전시켜 체류형 관광거점으로 조성해 나간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앞으로 관광부서간 실무협의회를 지속적으로 개최해 섬진강권 관광 활성화를 위한 새로운 사업을 계속 발굴하고 국비 확보 등을 위해 함께 노력한다는 계획도 있다.

윤상기 하동군수는 "이번 협약을 통해 섬진강을 중심으로 경상도와 전라도를 아우르는 국내 최고의 관광명소가 조성될 수 있도록 4개 지자체가 상호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4개 지자체는 지난해부터 국토교통부 지역개발사업, 문화체육관광부 남부권 관광개발 기본구상 연구 용역 등에 공동 대응하며 '섬진강권 통합 관광' 조성을 위한 기반을 다지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