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누구나 요가를 안다고 합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이 알고 경험하는 요가는 극히 일부분입니다. 요가를 수련하고 가르치는 사람으로서, 요가에 대한 엄청난 오해를 바로잡고 싶습니다. 저의 경험을 섞어가며 요가에 대한 바른 이해를 도모하고자 합니다.[기자말]
'착하게' 살아야 한다고 힘주어 말하고 다니면서 선행도 많이 하려고 노력하지만 실제로는 그다지 착하지 않은 사람이 있는가 하면, 스스로 전혀 착한 사람이 아니라고 부인하고 애써 특별한 노력도 하지 않지만 실상을 들여다보면 착한 사람도 있다.

마찬가지로, 요가를 합네, 수련에 정진합네 하면서 폼은 잡아도 여전히 욕심과 집착을 놓지 못하는 사람이 있고, '아유, 전 그냥 한낱 속물이에요'라며 손사래를 치면서도 헐렁한 마음으로 평온하게 살아가는 사람이 있다.

그도 그럴 것이 천성이 여유롭고 너그러운 사람은 굳이 수행하지 않아도 희로애락에 크게 휘둘리지 않는 반면, 남들보다 더 심각한 내면의 문제를 안고 있는 사람들일수록 영적인 수련에 관심을 갖게 되기 때문이다.

'있는 그대로의 나'를 사랑하지 못해서
 
 요가는 모든 사건들을 통해 삶의 진실, 내 존재의 진실과 만나려는 치열한 탐색이자 험난한 싸움이다.
 요가는 모든 사건들을 통해 삶의 진실, 내 존재의 진실과 만나려는 치열한 탐색이자 험난한 싸움이다.
ⓒ elements.envato

관련사진보기


내가 요가 수련을 하게 된 사연도 그렇다. 나는 어렸을 때부터 꿈이 높고 욕심이 많았으며 성취를 목말라했다. 남과 나를 비교하면서 뒤처지는 것을 두려워했다. 근거 없는 죄책감에 시달리면서 늘 나 자신에게 불만스러웠다. 무언가를 잘해서 외부로부터 인정을 받거나 무언가를 이루어서 성취한 부분에 한해서만 내가 나를 긍정할 수 있었다.

내가 '있는 그대로의 나'를 사랑하지 못한다는 자각에서 시작된 고민은, 과연 '나'란 무엇이며, 나는 왜 살아야 하는지, 태어난 이상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이 세상과 우주는 어디에서 시작해서 어디로 가고 있는지 등으로 점차 깊어졌고, 이러한 질문들의 막다른 끝에서 요가를 만나게 되었다.

이 세상의 첫 요가수행자는 구도자가 아니라 사랑에 빠진 남자였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연인을 너무나 사랑하여 그 희열이 어마어마하게 크다 보니, 이별이나 죽음으로 연인을 잃게 될까 봐 두려워 견딜 수가 없었던 남자는, 그 집착과 공포를 극복하고자 자기의 내면으로 침잠하여 각고의 수련 끝에 타인에게 의존하지 않는 궁극적 환희를 만날 수 있게 되었다고 한다(고미숙 <동의보감, 몸과 우주 그리고 삶의 비전을 찾아서> 참고).

이렇듯 요가란 속세를 초월한 사람이 한가롭게 즐기는 여가 활동이 아니라, 매일 매일의 모든 시공간에서 만나는 모든 사건을 통해서 삶의 진실, 내 존재의 진실과 만나려는 치열한 탐색이자 험난한 싸움이다.

요가의 창시자나 부처가 아닌 이상, 감히 '완성'을 말할 수 없는 수행의 길에서 수련자는 여전히 욕망과 아집을 쥐었다 놨다 하며 한걸음씩 한걸음씩 힘겹게 나아갈 뿐이다. 

그러니 비싼 회비를 내고 잘 꾸며진 센터에 등록했다고 해서, 혹은 요가복을 입고 멋드러진 아사나를 해냈다고 해서 요가 수행을 하고 있다고 말할 수 없으며, 요가를 배워본 적도 없고 요가 매트 위에 앉아본 적도 없다고 해서 요가 수행을 하지 않는다고 말할 수도 없다.

꽁꽁 뭉친 마음을 녹여내기 위해 우선은 몸부터 유연하게 만들어보고자 하는 수련이 아사나일 뿐, 이 세상엔 요가 선생보다 몸은 뻣뻣해도 마음의 길은 훨씬 더 부드럽게 흐르는 사람들도 많다. 그들은 아마도 요가가 아닌 다른 수행의 길을 걸어왔을 것이다. 

수련의 최고 경지
 
 깨달음의 경지라는 뜻의 '피안'. 강의 건너편. 그러나 때로는 내가 서 있는 강기슭도 저편에서 봤을 땐 피안이 될 수 있지 않을까?
 깨달음의 경지라는 뜻의 "피안". 강의 건너편. 그러나 때로는 내가 서 있는 강기슭도 저편에서 봤을 땐 피안이 될 수 있지 않을까?
ⓒ 최성연

관련사진보기


최고의 진리란 그 진리를 초월하는 또 다른 진리가 있을 수 있음을 인정하는 여유를 허락해야 한다. 요가만이 깨달음을 위한 유일한 길이라면 요가는 진리가 될 수 없다.

체형관리나 체중감량을 위한 운동 수준으로 자주 오해받고 있는 요가에 대해서 조금이나마 바른 이해를 도모하고자 연재했던 글을 이제 마무리하고자 한다.

연재를 진행하면서 아사나(자세)에 대해 많은 부분을 할애하기는 했으나, 그 이유는 아사나가 가장 대중적으로 알려진 요가 수련 방식이기 때문이지, 가장 중요하기 때문은 아니었다.

물론 꾸준하고 바른 아사나 수련도 참된 본성에 이르는 길이 될 수 있다. 그러나 다른 길도 얼마든지 있으니, 자신의 주어진 상황과 처지에 맞게 찾아나가면 된다.

또한 특별한 시간과 장소를 마련하지 못해도, 돈 벌고 일하고 배우고 관계 맺고 사랑하면서, 이 지독한 삶을 남김없이 통과시킴으로써 수행해 나갈 수 있다면 그것이 진정 최고의 경지가 아닐까 싶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