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주노총 경남본부(본부장 조형래)는 "구조조정 정리해고 비정규직 문제 심화와 코로나19 위기 전가에 따른 노동의 위기 대응과 대안 마련"하기 위한 토론회를 연다. 23일 오후 1시 민주노총 경남본부 대회의실.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코로나19로 곳곳에서 사회적 고통이 가중되고 있다. 구조조정이 심화되고 있다. 무급휴직, 명예퇴직에 더해 해고의 위협이 증대하고 있다"며 "비정규직 문제 해결은 미루고 회피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그러나 부의 쏠림은 가속화되고 있습니다. 사회적 차별과 불평등이 공고해지고 있다. 노동의 위기, 사회적 위기가 심화되고 있습니다. 더 이상 피하거나 방치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노동의 위기를 해소하는 것이 지금의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는 첫 걸음이며, 차별과 불평등을 넘어 새로운 사회로 나가는 길"이라며 "경남지역 노동자들의 투쟁 현황을 살피고, 사회적 연대의 필요성을 살피고자 한다"고 했다.

토론회에서는 "제조업 구조조정 현황과 문제점 분석"(문상환 금속노조 경남지부 정책부장), "노동의 위기가 사회에 끼치는 영향 분석"을 다룬다.

이어 토론에서는 금속노조 지에이산업분회, 대우조선보안분회, 한국지엠부품물류, 한국지엠창원비정규직과 한국산연, 한국공작기계 등 사례가 다루어진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