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24일 오후 서울 목동 CBS 스튜디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경선 후보 방송토론회에서 박영선(왼쪽), 우상호 후보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4일 오후 서울 목동 CBS 스튜디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경선 후보 방송토론회에서 박영선(왼쪽), 우상호 후보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경선 투표 이틀째인 27일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우상호 경선 후보가 유튜브 방송, 비공개 면담이라는 각기 다른 전략을 택해 당심을 파고들었다.

박 후보는 이날 오후 유튜브 채널 '시사타파TV'와 '곽동수TV'에 잇달아 출연했다.

두 채널 모두 진보성향으로 구독자가 45만명, 10만명이 넘는다. 이날 밤 10시까지 진행되는 권리당원 투표를 염두에 두고 자신의 공약과 서울시장으로서의 능력을 널리 전달하려는 행보로 읽힌다.

박 후보는 '시사타파TV'에서 "우리가 국정농단 세력에게 다시 서울을 넘겨줄 수는 없지 않나"라며 "본선 경쟁력이 있는 사람이 누구인가를 생각해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반드시 본선에서 필승해 정권을 재창출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반드시 이기는 것이 가장 민주당다운 것"이라고 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선두를 달리는 박 후보는 본선 경쟁과 관련, "녹록지 않은 선거다. 정말 젖먹던 힘까지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야당 분들은 서울을 정쟁의 대상으로 삼는다. 서울의 미래, 서울의 시민을 어떻게 행복하게 해주겠다는 것은 없다. 그러면 안된다"고 꼬집기도 했다.

반면 우 후보는 경선 투표 시작 이후 공개 일정을 자제하고 비공개 '일대일' 면담에 나선 모습이다.

권리당원 18만명, 서울시민 선거인단 6만명을 선정해 가중치 없이 표수로 계산하는 민주당 경선 특성을 고려할 때 탄탄한 기반을 가진 조직을 공략하는 것이 효과적이라는 계산이다.

우 후보는 전날 밤 페이스북에서 "마지막 TV 토론을 끝으로 공식적인 선거운동은 마쳤다"며 "오늘은 국회 의원회관을 돌았다"고 밝혔다.

그는 "그동안 보이지 않게, 그러나 뜨겁게 응원과 격려를 보내줬던 우리 더불어민주당 보좌진들에게 고맙다는 인사를 꼭 전하고 싶었다"며 "민주당의 자산이고 미래인 여러분 덕분에 힘을 내서 여기까지 왔다"고 강조했다.

이날도 우 후보는 공식 일정을 잡지 않았다. 우 후보 측 관계자는 "비공개 일정만 있다"며 "당원들 마음을 잡는 데 전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2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