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의 도쿄도의회 선거 결과에 대한 입장 발표를 보도하는 NHK 갈무리.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의 도쿄도의회 선거 결과에 대한 입장 발표를 보도하는 NHK 갈무리.
ⓒ NHK

관련사진보기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이끄는 일본 집권 자민당이 또다시 선거에서 참패했다.

자민당은 5일 투개표를 마친 도쿄도 의회 선거에서 전체 127석 중 33석을 차지하는 데 그쳤고, 연립 여당인 공명당이 차지한 23석을 합해도 56석으로 과반인 64석에 크게 못 미쳤다.

자민당은 도쿄도 의회 제1당 지위를 탈환했지만, 역대 두 번째로 적은 의석인 데다가 당초 목표로 내세웠던 과반 확보에 실패하면서 사실상 참패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이 때문에 올가을 총선에서도 빨간불이 켜졌다. 

패배 인정한 스가 "결과 겸허히 수용"

현지 언론은 자민당의 과반 확보가 유력했으나, 최근 일본의 코로나19 재확산에도 불구하고 스가 총리가 도쿄올림픽 개최 및 관중 수용을 고집한 것이 민심의 반발을 불렀다는 분석이 나온다. 

오는 10월 자민당 총재 임기가 끝나는 스가 총리는 도쿄올림픽을 성공적으로 치러 정권 연장에 도전한다는 계획이었지만, 오히려 무리하게 개최를 강행하다가 역풍을 맞은 셈이다.  

스가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당초 약속했던 과반 의석을 확보하지 못한 것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라며 사실상 패배를 선언했다. 

그러면서 "(패배의) 요인은 여러 가지가 있다고 생각하며, 당과 연계하면서 시간을 두고 냉정하게 분석하겠다"라며 "앞으로도 도정의 발전과 도민을 위한 책임감 아래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강조했다.

반면에 후보 단일화를 통해 각각 15석과 19석을 차지하며 총 34석으로 지난 선거보다 8석을 늘린 제1야당 입헌민주당과 공산당은 성공적이었다는 평가를 내렸다.

입헌민주당의 아즈미 준 국회대책위원장은 "후보 단일화가 분명한 성과를 거둔 것으로 본다"라며 "올가을 총선에서도 야당들이 하나로 뭉치면 정권교체 가능성도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민당, 스가 교체하고 총선 나선다?

이번 도쿄도의회 선거는 도쿄올림픽이 끝나고 올가을 치러질 총선의 '전초전'으로 주목받으면서 각 당이 총선 수준의 전력을 쏟아부었기에 자민당은 더욱 당혹한 기색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더구나 자민당은 스가 정권 출범 후 지난 4월 치른 중·참의원 재·보궐 선거에서도 전통적인 텃밭이었던 히로시마를 포함해 3개 선거구에서도 모두 패하면서 스가 총리를 교체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자민당의 한 고참 의원은 "스가 총리로는 중의원 선거가 어려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통신은 "자민당에서 총리 교체론이 나올 가능성도 부정할 수 없다"라며 "교체론이 확산하면 9월에 자민당 총재 선거를 먼저 치른 다음에 중의원 해산 및 총선에 임하는 전략도 생각해볼 수 있다"라고 전망했다. 

우익 성향의 산케이신문도 "도쿄도의회 선거는 향후 국정을 가늠하는 '바로미터' 역할을 해왔다"라며 "자민당은 공명당과 합쳐도 과반 획득에 실패하면서 정권에 먹구름이 드리우게 됐다"라고 진단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