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교조 충북지부는 22일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4일~19일 충북지역 일반고·특성화고·특목고 교사 614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고교학점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전교조 충북지부는 22일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4일~19일 충북지역 일반고·특성화고·특목고 교사 614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고교학점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 충북인뉴스

관련사진보기


충북지역 고등학교 교사의 66.2%(405명)가 고교학점제 추진을 중단하고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충북교육청이 추진하는 '도내 모든 일반고의 고교학점제 선도·연구학교 지정'은 86.3%(527명)가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교조 충북지부는 지난 22일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4일~19일 충북지역 일반고·특성화고·특목고 교사 614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고교학점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결과에 따르면 고교학점제 취지에 70% 이상이 비현실적이라고 답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고교학점제가 시행되면 학생들의 흥미와 관심이 높아져 수업참여가 활성화되고 수업중심의 학교문화가 확대될 것'이라는 의견에 응답자 74%(451명)가 부정적으로 답했다. '그렇지 않다'고 답한 교사는 40.2%(245명)였고 '매우 그렇지 않다'고 답한 교사는 33.8%(206명)였다.

특히 '고교학점제가 시행되면 대학입시 중심의 과목편성에서 벗어나 진로맞춤형 교육이 활성화될 것'이라는 의견에는 단 6.9%(42명)만이 동의했다. 85.9%(525명)의 교사들은 '대학입시의 근본적 변화 없이는 대학진학에 유리한 과목을 중심으로 선택할 것'이라고 답했다. '입시중심 과목으로 쏠림현상이 발생한 것'이라는 우려에는 89%(544명)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교육격차 또한 고교학점제로 심화될 것이라는 의견이 많았다. '학생의 선택폭을 넓히기 위한 고시 외 과목개설, 공동교육과정, 지역 연계형 과목개설 확대 추진'과 관련, 70%(427명)의 교사들이 '지역의 여건 차이로 교육격차를 확대할 수 있어 반대한다'고 답했다. '학생의 선택 폭을 넓히고 수업의 질을 높이기 때문에 찬성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22.8%(139명)였다.

특히 충북교육청이 내년까지 도내 전체 일반고를 고교학점제 선도·연구학교로 지정하는 계획에 86.3%(527명)가 '교사증원 교사업무 경감 없이 이뤄지는 선도·연구학교 확대는 학교현장의 혼란만 초래하기 때문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전교조 충북지부는 이날 기자회견문을 통해 "고교학점제 문제점을 분석하고 시·도교육청협의회를 통해 제도개선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도교육청에 수차례 요구했지만 충북교육청은 단 한 차례도 현장 교사들과 교원단체 의견을 수렴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실효적인 지원과 대책도 없이 고교학점제 선도·연구학교 운영을 강요하여 고등학교 현장을 극심한 혼란으로 몰아가고 있다"며 "도교육청의 성과를 위해 교사와 학생을 실험 대상으로 삼아서는 안 된다"고 일갈했다.
 
ⓒ 충북인뉴스

관련사진보기


남유미 평등교육실현을위한충북학부모회 운영위원은 "고교학점제가 마치 학생들의 선택을 무한하게 보장할 것처럼 이야기하지만, 입시제도와 환경이 변하지 않는다면 결국 대학 입시에 유리한 영어·수학 중심으로 선택할 수밖에 없다. 학생들의 과목 선택권은 현실과 거리가 멀어 보인다"고 주장했다.

또 "사교육 시장을 대대적으로 확대하게 될 것이라는 점에서 고교학점제는 교육 불평등을 더욱 심화시키는 정책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학부모들은 우리 자녀들이 서로 성적을 비교하지 않고, 친구들과 서로 도우며 배우고 즐겁게 학창생활을 즐길 수 있기를 바란다. 즐겁게 고등학교까지 배움과 성장을 경험한 후, 누구나 차별받지 않고 대학에서 자신이 원하는 학문과 기술을 익힐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는 객관식 문항에 614명, 서술형 문항에 328명 응답했다. 2020년 기준 도내고등학교 교사 수는 3802명으로 이번 설문조사에는 16.1%가 참여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북인뉴스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충북인뉴스는 정통시사 주간지 충청리뷰에서 2004년5월 법인 독립한 Only Internetnewspaper 입니다. 충북인뉴스는 '충북인(人)뉴스' '충북 in 뉴스'의 의미를 가집니다. 충북 언론 최초의 독립법인 인터넷 신문으로서 충북인과 충북지역의 변화와 발전을 위한 정론을 펼 것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