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당시를 둘러싼 적통 논쟁,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 유죄에 대한 책임 공방 등으로 과열되고 있는 당내 대선 경선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자제를 촉구했다. 민주당은 후보간 '신사협정'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 후보들께서 지금 네거티브로 당원들과 국민들로부터 염려를 받고 있다"라며 "대선은 과거에 대한 논쟁이 아니라 미래로 가기 위한 선택"이라고 말했다. 최근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 측이 2004년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당시 이 전 대표의 입장을 두고 공방을 벌이는 등 과거 논쟁이 불거진 것을 지적한 것이다.

송 대표는 "후보들은 자신이 민주당 후보가 되면 나머지 5명 후보와 그 지지자들이 나의 본선 당선을 위해 도와줄 동지라는 생각을 항상 염두에 두고 논쟁해야 금도가 지켜질 수 있다"라며 "우리당 후보가 되는 게 목표가 아니라 대통령 당선이 목표가 돼야 한다"고 했다. 송 대표는 "선관위에서 후보들을 모시고 '협정'을 체결해 보다 정책적인 미래 경쟁이 되도록 유도할 것"이라고도 했다.

강병원 최고위원 역시 "당내 경선이 과거 공방과 네거티브로 과열 양상을 보이고 있다"라고 했다. 강 최고위원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무너진 이유가 뭔가. 과거의 포로가 돼 미래와 비전 제시가 전무하기 때문"이라며 "민주당은 달라야 한다. 후보들께서 국민 삶과 비전에 대한 정책 경쟁을 치열하게 할 때 국민의힘을 누르고 승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백혜련 최고위원도 "오직 한 명의 대선 후보를 선출하기 위한 경선이기에 당연히 뜨거울 수밖에 없지만 화상 입을 정도가 돼선 안 된다"면서 "경선이 끝이 아니라 시작임을 각 후보 캠프에서 다시 한번 기억해주시길 부탁한다"고 했다.

[관련 기사]
김두관 "이낙연·추미애, 노무현 탄핵한 정당의 주역" http://omn.kr/1uk43
이재명 "SNS비방? 이낙연, 제 눈의 들보는 안 보고..." http://omn.kr/1ujlm
이재명 "제가 비방 방치? 억지" vs. 이낙연 "사람들은 알것" http://omn.kr/1uiia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