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영풍 석포제련소가 보유하고 있는 특고압송전선로.
 영풍 석포제련소가 보유하고 있는 특고압송전선로.
ⓒ 석포제련소 제공

관련사진보기

 
영풍 석포제련소가 지역 주민들이 참여하는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공동으로 참여해 특고압송전선로를 무상으로 제공하기로 했다.

석포제련소는 경북 봉화군 석포면 주민들이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오미산 풍력발전' 사업에 제련소가 소유하고 있는 특고압송전선로(YP_154kV)를 무상으로 제공하기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오미산 풍력발전사업은 석포면 오미산 일원에 오는 2022년까지 1600억 원을 투입해 60.2MW 규모의 풍력발전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석포면 주민들로 구성된 풍력발전주민협의체(2044명)가 오미산풍력발전(주)에 자본금 20%(64억 원)의 지분을 전환사채(CB) 매입 방식으로 확보하고 향후 발전 사업에서 나오는 이익을 공유한다.

석포제련소가 제공하는 특고압송전선로는 제련소에 필요한 전기를 공급받기 위해 지난 2000년 초 제련소와 한전 태백변전소 간 18km 구간에 38개의 철탑을 세워 설치됐다. 이 철탑을 설치하기 위해서는 약 380여억 원이 소요된다.

경상북도는 다음달 4일 봉화군과 석포면 풍력발전주민협의체, 오미산풍력발전(주), ㈜영풍과 함께 '오미산 풍력발전사업 추진을 위한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할 예정이다.

이강인 ㈜영풍 사장은 "석포제련소가 지역주민들과 함께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고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그린뉴딜사업에 동참할 수 있게 돼 큰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 사장은 또 "이번 사업을 계기로 석포제련소도 RE100(재생에너지 100% 사용) 등 '넷제로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앞당길 수 있도록 한층 더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