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종훈 경남도교육감과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이 2일 만나 간담회를 열었다.
 박종훈 경남도교육감과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이 2일 만나 간담회를 열었다.
ⓒ 경남교육청

관련사진보기

 
김경수 전 경남지사 때 추진했던 '경남형 작은 학교 살리기 사업'이 효과를 내고 있는 가운데, 경남도와 경남교육청이 '아이 키우기 좋은 경남 만들기'를 지속 추진하기로 했다.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과 박종훈 교육감은 2일 경남도청에서 간담회를 열어, 여러 협력 사업을 점검하고 코로나19 재확산에 대응하여 안전한 교육환경 조성 등 교육현안을 논의했다.

경남도와 교육청은 여러 '지역 교육현안'을 공동으로 해결해나갈 필요성에 공감해, 2019년 10월 '통합교육추진단'을 구성했다. 경남도는 교육청 5명과 대학 3명의 파견을 받아 '통합교육추진단'을 설치하고 다양한 교육‧행정 협력사업을 추진해오고 있다.

통합교육추진단은 그동안 '경남형 작은학교 살리기 사업' 5개교, '미래교실 모델학교 구축' 5개교, '경남형 학교공간혁신모델 구축' 26개교, '고교학점제 기반 홈베이스 및 학습카페 구축' 43개교 등의 성과를 거두었다.

2020년 추진된'경남형 작은 학교 살리기 사업'은 효과를 나타내고 있다. 고성 영오초교는 지역 내 9가구 47명이 이주했고, 학생 9명이 증가했으며, 남해 상주초교는 20가구 57명이 이주해 학생 8명이 늘어났다.

또 경남도와 교육청은 코로나19에 대응하고 안전한 교육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휴원학원 경영안정지원금 공동 지원', '방과후강사 활용 긴급돌봄 인력 지원', '초등학생 위생도구 공동 지원', '학원 합동점검', '학원 종사자 백신 우선접종 지원', '미인가 교육시설 방역대책반 운영' 등에 협력해 오고 있다.

박종훈 교육감은 "교육은 우리의 현재를 바꿀 수 있는 힘이고 더 나은 미래를 준비할 수 있는 희망이므로 경남교육청과 경남도가 변함없는 협치로 희망찬 경남교육을 이루어 가자"라고 말했다.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은 "그간 도와 교육청의 협력으로 경남 작은학교 살리기 사업과 같이 지역의 활력 회복에 가시적인 성과를 보이고 있다"고 했다.

그는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을 만들고, 미래를 이끌 우수한 인재를 키워낼 수 있도록 도와 교육청 간의 협력관계를 공고히 이어가겠다"라고 말했다.
 
 박종훈 경남교육감과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은 2일 경남도청에서 만나 '교육 현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다.
 박종훈 경남교육감과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은 2일 경남도청에서 만나 "교육 현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다.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