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고발 사주 의혹'을 받는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6일 오전 국회를 찾아 이준석 대표와 비공개 면담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고발 사주 의혹"을 받는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6일 오전 국회를 찾아 이준석 대표와 비공개 면담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후보의 정치적 행보에 치명적 타격일 것이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의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만약 사실이라면 "정치적 타격이 크다"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7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본인이 자체적 의지로 어떤 사주를 하려고 한 기도가 있다고 하면 그러면 굉장히 위험한 것"이라며 "후보로서의 자격이 상당히 위험할 정도"라고 이야기했다.

다만 "지금까지 그런 정황은 전혀 없다"라며 "아직 정황이 없기 때문에, 윤석열 후보도 확신을 가지고 이야기하고 있고, 그래서 그 부분은 아직까지 정치적 타격이 없다"라고 덧붙였다.

"공동작업? 윤석열 책임 덜해지지만, 당은 리스크... 더 철렁"

이준석 대표는 전날 있었던 윤석열 후보와의 면담에 대해 질문을 받자 "이 부분에 대해서는 굉장히 개괄적으로 이야기했다"라며 "본인은 '한 점 부끄러운 것 없이 떳떳하다' 이런 취지로 말씀하셨다"라고 전했다. 이 대표는 "애초에 이게 좀 양식 같은 경우에도 '검사가 쓴 고발장은 아닌 것 같다' 그 정도의 이야기는 하시더라"라고도 덧붙였다. "검찰에서 만든 문건인지는 불확실하다는 취지"를 전했다는 것.

그는 일각에서 고발장을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손준성 검사, 그리고 이 고발장을 당 법률지원단에 전달한 것으로 지목된 김웅 의원 사이의 '공동작업' 설에 대해서도 질문을 받았다. 이 대표는 "당사자들이 하는 이야기들을 다 사실이라고 가정하고 빠지다 보면 그런 해석이 나올 수도 있다"라면서도 "다만 그 시나리오를 썼을 때는, 오히려 이제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의 개입경로라는 것은 더 모호해진다"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예를 들어서 방금 해석에 따르면, 손준성 검사와 그리고 우리 당내 모 인사가 조력과정을 통해서 이런 것을 작성해서 고발장을 냈다고 하면, 그 과정에 그러면 윤석열 총장이 개입할 요소는 어디에 있느냐?"라고 되물었다.

또한 "만약 (당과 검찰이) 소통해 가면서 그런 걸(고발장) 작성했다면, 이거는 단순히 전달받은 것이 아니라 소통이 있었다고 하면 당이 더 곤란한 상황"이라며 "윤 후보에게 책임은 좀 덜해질 수 있지만, 당은 또 리스크가 있을 수 있다. 그래서 저는 더 철렁하다"라고 표현했다.

그는 여권 일각에서 윤석열 후보의 국회 출석을 요구하는 데 대해 "그거야 윤석열 후보 개인의 판단에 따르는 것"이라면서도 "정치적인 인물이기 때문에 출석을 마냥 회피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개인적인 추측이 있다"라고 출석을 기대했다.

"검찰, 감찰 속도 내서 규명해야... 미진하면 공수처가 수사"

이 대표는 이날 인터뷰에서 "<뉴스버스>라는 언론에서 보도하면서 이게 시작되었는데, 해당 언론이 사실상 좀 살라미 전술에 가깝게 정보들을 공개하고 있다"라고 불만을 표했다. 그는 "일부씩 공개하면서 사실 당사자들의 해명도 상당히 조심스럽게 이루어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그러다 보니까 국민들은 답답함을 느끼는 것이고 그리고 저희 당 입장에서도 지금 개인들이 개인의 명예를 지키는 차원에서 대응하고 있는 것이다. 당이 대응하려면 모든 정보를 알고 있어야 된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문건이 생성된 고리가 검찰 내부인지 아닌지가 제일 중요하다"라며 "이게 예를 들어 밖에서 생산된 것이 떠돌고 있다고 한다면 크게 문제되지는 않은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때문에 이 대표는 김오수 검찰총장에게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했다. "검찰이 감찰하겠다 마음먹으면 하루 이틀 만에 하더라"라며 "속도를 내서 이런 부분을 규명해서 국민에게 명백히 밝히면 적어도 불필요한 부분에 대한 논쟁은 없지 않을까"라는 것.

이 대표는 해당 사안에 대한 수사가 필요하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기초단계가 감찰이나 이런 걸 통해서 부적절한 어떤 사안들이 발견되어야지 수사로 갈 수 있는 것이지 대뜸 지금 상황에서 수사로 가기에도 좀 어려운 부분이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러나 "당연히 감찰결과가 나온다면 국민들에게 좀 공개를 하고, 그것이 미진한 점이 있고 의혹이 아직까지 있다면 수사를 할 수 있다"라며, 수사를 한다면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진행하는 것이 옳다"라고도 주장했다. "왜냐하면 현직 검사에 대한 언급이 되어 있기 때문"이라는 것. 다만 "이제 그것이 신속하게 진행되지 않는다거나 아니면 과도하게 범위를 확장할 경우에는 정치적인 사안으로 불거질 수 있다. 그래서 그런 점은 공수처가 신중을 기했으면 좋겠다"라고도 덧붙였다.

"김웅, 제보사항 당에 넘기는 게 맞아... 기록은 존재하지 않아"

그는 고발장 전달자로 지목된 김웅 의원에 대해서 "김웅 의원 같은 경우도 전직 검사였을 뿐이지 그 당시에는 민간인이었다"라며 "그렇기 때문에 뭔가 전달받으면 원래는 당연히 이첩하는 게 맞기는 맞다"라고 옹호했다. "거기(전달 과정)에서 어떤 문제가 발생할 수는 없는데, 김웅 의원에게 전달한 사람이 문제거나 아니면 그 문건이 생성된 경위가 문제라면 큰 문제"라며 검찰에 공을 넘긴 것.

또한 "김웅 의원은 어제(6일)도 언론 인터뷰에서 '자신은 당에 이첩되는 제보사항을 당연히 당에 넘기는 것이 맞는 것이고 그 안에서 본인이 법적 책임을 질 부분은 없다'는 취지로 이야기했다. 저도 그 부분은 타당해 보인다"라며 "김오수 검찰총장 쪽에서 감찰을 진행해서 그 문건이 어딘가로 제보된 것은 맞는지 또는 생성된 것은 맞는지가 명확해지면 적어도 해명들이 좀 명쾌해질 수 있다"라고도 강조했다.

이 대표는 "지금 이 사안에 대해서 원래 당무감사를 처음에 제가 언급했었는데, 당무감사를 하려면 당의 공식 기구라고 할 만한 것 또는 사무처에다가 뭔가 이첩된 기록이 남아 있어야 된다"라며 "그런데 저희가 초기 조사를 해 보니까 그런 기록이 존재하지 않는다, 지금 남아 있는 형태로"라고 밝혔다.

이어 "제보가 들어왔는지 여부와 관계없이 기록이 남아 있지 않다"라며 "결국 법률지원단에 있는 다른 개인에게 사적인 소통 수단을 통해서 메신저 등의 수단으로 전달한 것이 아닐까 지금 그렇게 저희가 추측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상황에서는 당 차원의 진상규명을 하기 어렵다는 뉘앙스였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