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22일 미국 뉴욕에서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이 열리고 있다.
 지난 22일 미국 뉴욕에서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이 열리고 있다.
ⓒ 외교부제공

관련사진보기

 
[기사 보강: 23일 오후 3시 25분]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 연설을 한데 이어 뉴욕에서는 한국과 미국, 일본 등 3국의 외교장관들이 잇따라 다자 및 양자회담을 열고 북핵 관련 상호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현지시간 22일 오후 뉴욕 롯데뉴욕팰리스 호텔에서 안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 및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대신과 1시간 여 한미일 외교장관 회의를 열었다.

이번 한미일 외교장관 회의는 지난 5월 런던 G7 외교·개발장관회의를 계기로 열렸던 한미일 외교장관 회의에 이어 4개월여 만에 개최된 것이다.

정 장관과 블링컨 장관은 곧이어 20여분간 양자회담을 가졌다.

이날 연쇄 회담은 북한이 장거리 순항미사일과 탄도미사일을 발사한데다 문 대통령이 21일 유엔총회에서 종전선언을 제안했기 때문에 관심이 더해졌다.

한미 외교장관 양자회담... 종전선언 문제 거론 

외교부는 회담 직후 보도자료에서 한반도 문제, 지역 및 글로벌 현안 관련 3국간 협력 방안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교환했다고만 밝혔다.

그러나 <연합뉴스>에 따르면, 종전선언 및 북한 핵·미사일 관련한 논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정 장관이 "물론 (그렇다)"이라고 답해, 이 자리에서 종전선언 문제까지 거론된 것으로 추측된다.

외교부 당국자도 23일 "회담에서 종전선언 관련 후속논의가 있었고 향후 대북 인도적 지원문제도 논의가 당연히 있었다"면서도 "다만 일일이 이 정도 논의나 합의가 있었다고 소개할 상황은 아니다"고 말했다.

외교부는 회담에서는 최근 한반도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북한·북핵 문제 관련 그간 3국이 긴밀히 소통해 온 점을 평가했으며, 앞으로도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의 실질적 진전을 위해 외교적 노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3국 장관은 또 아프가니스탄과 미얀마 상황에 대한 의견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후변화, 보건 등 글로벌 현안 대응에 있어서도 3국이 공유하는 가치를 기반으로 미래지향적이고 호혜적인 협력 방안을 계속 모색해 나기기로 했다.

이어 열린 한미외교장관회담에서 양 장관은 굳건한 한미동맹이 동북아와 인도-태평양 지역, 세계의 평화·안정·번영의 핵심축(linchpin)임을 재확인했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