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동차 '핸들'은 영미권에선 안 통하는 말이다(자료사진).
 자동차 "핸들"은 영미권에선 안 통하는 말이다(자료사진).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자동차 '핸들'?

자동차의 '핸들', 평상시 일상적으로 사용하고 있는 말이다. 그런데 이 말은 잘못 사용되고 있는 '틀린 말'이다.

영어 handle은 명사형으로 '손잡이'나 '자루'라는 뜻이다. 만약 영미권에서 자동차의 handle을 말하면 듣는 사람은 십중팔구 "자동차 문의 손잡이"라고 알아듣게 된다.

우리가 지금 사용하고 있는 자동차 '핸들'을 가리키는 정확한 영어는 steering wheel이다. steering이라고 해도 통하고, the wheel도 가능하다. 다만 the가 없이 wheel만으로는 곤란하다. 왜냐하면 wheel은 , '차륜(車輪)', '바퀴'라는 의미이기 때문이다.

이 '핸들'이라는 말이야말로 대표적인 일본식 영어다. steering wheel이라는 영어 용어를 무시하고 자기식대로 이해하고 해석하여 ハンドル(핸들)이라는 명칭을 붙여 쓰고 있는 것이다.

'악셀', '사이드 브레이크'도 일본에서 온 '틀린 말'

자동차 용어에 일본식 영어가 많다. 자동차의 "악셀을 밟다"라는 말에서 '악셀'도 'アクセル(악셀)'에서 온 일본식 영어다. accelerator라는 영어를 축약한 말인데, 이 accelerator는 영국에서 쓰이는 용어다. 미국에서는 gas pedal이란 용어를 사용한다.

'사이드 브레이크' 역시 일본식 영어 'サイドブレーキ(사이드 브레이크)'를 그대로 들여와 쓰고 있는 말이다. 정확한 영어 표현은 emergency brake나 hand brake, 혹은 parking brake이다.

태그:#핸들, #악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국제관계학 박사, 국회도서관 조사관으로 근무하였고, 그간 <오마이뉴스>와 <프레시안> 등 여러 매체에 글을 기고해왔다. <이상한 영어 사전>, <변이 국회의원의 탄생>, <논어>, <도덕경>, <광주백서>, <사마천 사기 56>등 여러 권의 책을 펴냈다. 시민이 만들어가는 민주주의 그리고 오늘의 심각한 기후위기에 관심을 많이 가지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