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우리나라에서 가장 먼저 꽃망울을 터뜨린다고 전해지는 전남 광양 다압면 소학정 매화나무가 탐스러운 꽃망울을 터뜨리기 시작했습니다.
 
광양 소학정마을에 핀 매화
 광양 소학정마을에 핀 매화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소학정마을에 핀 매화
 소학정마을에 핀 매화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학들이 노니는 정자'라는 의미인 소학정 매화가 꽃망울을 터트리기 시작하면 지리산과 백운산에는 고로쇠 수액이 흘러내리고 남해바다에서 황어가 거슬러 올라온다고 합니다.
  
소학정 매화
 소학정 매화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광양 소학정매화
 광양 소학정매화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아직은 바람이 찬 겨울 날씨가 이어지고 있지만 소학정에 핀 매화를 보는 사람들의 마음은 이미 봄처럼 따뜻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구례를 읽어주는 윤서아빠 임세웅입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지리산 화엄에 물들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