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애프터서비스가 판매를 좌우한다.
 
2022 신년특집 대선 여론조사 애프터서비스
 
공정위, 표준계약서 제정…기계 AS 대리점에 위탁하면 수수료 줘야
 
'애프터 서비스'는 우리 일상 생활에서 대단히 자주 쓰고 있는 말이다. 잘 알다시피, 이 말은 "상품을 판 후에, 제조업자가 그 상품에 대하여 무상 또는 유상으로 수리나 점검 등을 해 주는 일"이라는 뜻이다.
 
'애프터 서비스' 그대로 영어로 표기한다면 after service가 된다. 그래서 이 말을 줄여서 AS(혹은 A/S)라고 한다. 그래서 우리 주변 곳곳에 각종 AS 센터나 AS 대리점들이 즐비하다.
 
그런데 이 after service라는 영어는 영어 문법 그대로 옮겨 보면 "서비스 후에"라는 뜻이 된다. 당연히 영미권 사람들은 이 말이 무슨 의미인지 도무지 알아들을 수 없다. '소통'이 불가능해지는 것이다.
 
AS 대리점? 물론 영어에 이런 말 없다
 
아니나 다를까, 이 '애프터 서비스'라는 말은 일본어 'アフターサービス, 애프터 서비스'에서 온 화제영어이다. 일본에서 영어의 어법을 무시하고 자기식대로의 말을 만들어낸 전형적인 일본식 조어인 것이다.
 
일본에서 '애프터 서비스'는 <あの電気屋(でんきや)さんはアフターサービスがいいね(이 전기 가게는 애프터 서비스가 좋네요)>나 <アフターサービスはとても重要です(애프터 서비스는 매우 중요하다)>와 같이 우리와 동일한 용법과 의미로 쓰이고 있다.
 
우리가 이해하고 있는 '애프터 서비스'라는 뜻을 지닌 정확한 영어 표현은 after-sales service가 된다. 보다 넓은 의미의 영어 표현은 customer service나 customer support가 사용된다. repair service도 가능하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국제관계학 박사, 국회도서관 조사관으로 근무하였고, 그간 <오마이뉴스>와 <프레시안> 등 여러 매체에 글을 기고해왔다. <이상한 영어 사전>, <변이 국회의원의 탄생>, <논어>, <도덕경>, <광주백서>, <사마천 사기 56>등 여러 권의 책을 펴냈다. 시민이 만들어가는 민주주의 그리고 오늘의 심각한 기후위기에 관심을 많이 가지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