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 김보성

관련사진보기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1 지방선거 참패와 관련해 '이재명 책임론'을 차단하고자 고 김대중·노무현 대통령까지 언급한 친이재명계를 향해 "굉장히 무책임하다"고 일갈했다. 노무현·문재인 대통령을 도왔던 그는 지난해 경선 때 이재명 후보를 공개 지지했다.

6.1 지방선거 참패 후 민주당에선 연일 이재명 의원의 너무 빠른 복귀가 선거에 악영향을 줬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그러자 이재명계 핵심 '7인회' 문진석 의원은 2일 페이스북에 "이번 선거의 패배가 이재명 책임이라고? 그만들 좀 하시죠"라며 "대통령 취임 23일 만에 치르는 선거에서 좋은 성적을 내겠다고 생각하는 자체가 오만한 거다. 김대중·노무현 대통령이 살아오셔서 총괄선대위원장을 하셨단들 결과는 별로 다르지 않았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하지만 전 의원은 3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문 의원을 향해 "그렇게 하면 안 된다. 어떻게 그런 평가가 가능한가"라고 쓴소리했다. 그는 "그러면 질 수밖에 없는 선거에 후보를 왜 내는가"라며 "이 후보들이 지금 전부 '제 탓이오, 저의 부족한 탓'이라고 하는데 왜 후보를 내나? 굉장히 무책임한 일"이라고 했다. 이어 "그런 식으로 해서는 우리가 다음 선거 지고, 또 이런 식의 반성과 성찰의 이야기를 하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전 의원은 "정말 새벽부터 열심히 고생한 후보들의 마음이 돼서, 우리가 남 탓 하지 말자"며 "정말 우리 속으로 침잠해서 내가 정말 손톱만큼이라도 사욕이 없었는지, 있던 것은 아닌지, 이런 자세와 태도로 임할 때 당의 진정한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실정치하는 사람들이 참 면목없고 송구스러우나 우리 공동체를 위해, 지지자와 국민들을 위해 해야 될 일이 남아있는 것만큼은 분명하다"며 자신을 포함한 국회의원들의 책임도 거듭 강조했다.

전 의원은 "정말로 이 정치판을 언제든 떠날 수 있다는 자세와 각오를 갖고 두 번 다시 반성과 성찰을 이야기하지 않는 그런 모습으로 민주당이 다시 태어나야 된다"며 "우리가 변화와 쇄신, 반성을 이야기하지만 이제 군더더기를 남겨놓으면 안 된다"고 말했다. 또 단순히 '586 물러나라'식의 얘기가 아니라 "민주당도 새로운 질서와 기풍을 만들기 위해서는 1970년대생 초·재선 의원, 또는 현역이 아니라도 좋다. 0선도 상관없다. 이런 분들이 등장해야 될 때가 왔다"라고 했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