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율주행 로보라이드 시범운행 착수행사가 열린 9일 오전 오세훈 서울시장이 시승한 '로보라이드'가 강남 테헤란로를 달리고 있다.
 자율주행 로보라이드 시범운행 착수행사가 열린 9일 오전 오세훈 서울시장이 시승한 "로보라이드"가 강남 테헤란로를 달리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시가 이르면 8월부터 강남 지역에서 로보라이드(자율주행 택시) 서비스를 시작한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현대 오토에버사옥(루첸타워)을 출발하여 테헤란로를 순환(포스코사거리~선릉역~르네상스호텔)하는 3.4km의 경로를 이동하는 로보라이드를 시승했다.

상암동에서 시행 중인 자율주행 셔틀버스가 정해진 노선을 운항하는 것과 달리 로보라이드는 승객의 출발지와 목적지에 따라 차량이 실시간 교통상황에 따라 자유롭게 경로를 바꾸기 때문에 자율주행 개념에 보다 근접한 서비스라고 할 수 있다.

로보라이드에 구현된 '레벨 4' 기술은 '완전자동화'(레벨 5)의 전 단계로, 대부분의 도로에서 운전자 없이 자율주행이 가능한 수준이다. 그러나 운전자 없는 자율주행을 허용하지 않는 도로교통법상의 문제 때문에 이날 시승 차량에는 비상운전자가 탑승했다.

시는 국토교통부, 현대자동차와 함께 앞으로 2개월간 자율주행 관계자 등이 탑승하는 베타서비스를 시행해본 뒤 이르면 8월부터 시민들이 모바일앱을 통해 로보라이드를 호출하는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올해 테헤란로와 강남대로, 영동대로, 언주로, 남부순환로 등 총 26개 도로 48.8km를 시작으로 내년에는 도산대로와 압구정로 등 총 32개 도로 76.1km로 운행지역을 확대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여기에 대비해 강남 32개 교차로에 대해 교통신호개방 인프라를 추가 구축하는 등 지원을 아끼지 않을 방침이다.

오 시장은 시승을 마친 뒤 "실제 사람이 운전하는 것과 다를 바가 없고, 안전에 중점을 둬서 운행할 수 있도록 준비가 돼 있구나 하는 느낌을 받았다"며 "좀 더 데이터가 쌓이고 각종 경우의 수가 생겨나면 장단점을 과학적으로 비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