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6.12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6.12 [국회사진기자단]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유튜브에 나오면 품위 위반이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자신의 성상납 의혹 등을 두고 징계 여부를 논의하는 당 윤리위원회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내놓았다. 이 대표가 본인의 징계 논의에 대해 이처럼 직접적으로 반응한 것은 이례적이다. 오는 27일로 예정되어 있는 당 윤리위원회가 어떤 결론을 내리든 후폭풍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13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전화 인터뷰에 나섰다. 진행자는 이 대표를 향한 정진석 같은당 의원의 비판이, 오는 24일로 예정되어 있던 당 윤리위원회가 열리기 앞서서 '흔들기 차원'에서 나온 게 아니냐고 질문했다. 이 대표는 우크라이나행 및 당 혁신위원회 등을 두고 최근까지 정진석 의원과 설전을 주고 받았다.

이 대표는 "(윤리위 개최를) 24일이 아니고 또 27일로 늦췄다고 한다"라며 "계속 그런 식으로 조정이 되는 것 같은데, 그것(윤리위)과 이게(정진석 의원의 비판) 무슨 상관이 있을지 잘 모르겠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는 "그거에 영향을 주기 위해서 이런 압박을 했다고 그러면, 그건 정진석 부의장한테 너무 가혹한 얘기 같다"라며 관계를 부인했다.

다만 그는 "이게 진짜 이렇게 길게 끌 일도 아닐뿐더러, 저는 빨리빨리 하고 신속하게 했으면 좋겠다"라며 "이것 때문에 지금 당에 혼란을 가져온 기간이 얼마인가?"라고 불만을 제기했다. "지금 당 선거기간 때부터 해서 당의 어떤 정책을 추진하는데 있어서 굉장히 어려움이 많다"라며 "(윤리위가) 거의 6개월 가까이 저는 고생하고 있다. 제발 좀 이거 빨리 결론 냈으면 좋겠다"라고도 강조했다.

이 대표는 "윤리위가 지금 아무것도 안 했다. 그러니까 저한테 뭘 이렇게 막 조사를 하는 것도 아니고…"라고 말을 이었다.  윤리위로부터 소명 요구를 받은 적이 없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제가 뭘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모르는 상황"이라며 이를 인정했다.

이 대표의 의혹과 관련해서는 현재 수사기관으로부터 어떤 결론도 나오지 않은 상황이다. 이 때문에 당 윤리위가 의혹 자체에 근거한 징계 대신, '품위 유지 위반' 여부에 집중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실제 사실 여부와 관계없이, 이후 당 대표로서의 처신 등이 적절했는지 판단하겠다는 취지이다.

그러나 이 대표는 "품위 (유지) 위반을 했다고 이렇게 말씀하시면 그게 뭔지를 얘기해야 되는 것이다"라며 "예를 들어 품위 위반이라는 것이 유튜브에 나오면 품위 위반이냐, 이렇게 말할 것 같으면 사실 굉장히 복잡한 기준"이라고 꼬집었다. 또한 "(설령) 품위 위반을 했다고 하더라도, 당이 어떤 피해를 입은 상황인가 이런 것도 명확하지 않다"라며 "저는 어떤 기준인지 모르겠지만, 윤리위원회가 잘 설명했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구체적으로 어떤 행위가 어떻게 당 대표로서의 품위를 손상시켰는지, 만약 그렇다고 한다면 그게 어떻게 당에 피해를 입혔는지 등을 윤리위가 명시하지 않고 있다는 반발이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