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창룡 경찰청장이 27일 오전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사의 입장 발표를 준비하고 있다.
 김창룡 경찰청장이 27일 오전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사의 입장 발표를 준비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임기를 26일 남긴 김창룡 경찰청장이 물러났다.

김 청장은 27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 이 순간 경찰청장에서 사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김 청장은 "경찰총장으로서 주어진 역할과 책임에 대해 깊이 고민한 결과 현 시점에서 제가 사임하는 것이 최선이라는 판단을 하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재인 정부에서 2020년 7월 경찰청장으로 임명된 김 청장은 윤석열 정부가 들어서면서 거취가 불안정해졌다. 특히 지난 21일 행정안전부 경찰 제도 개선 자문위원회의 '경찰 통제 권고안'이 발표되자, 조직 안팎의 압력을 받게 됐다. 해당 권고안은 경찰의 인사권·감찰·징계 등 광범위한 기능과 업무를 경찰지원조직(일명 경찰국)이 맡도록 하는 것을 골자로 해, 경찰 내부에서 거센 반발이 제기된 바 있다.

또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3일 경찰 치안감 인사 발표가 2시간여 만에 정정된 것에 대해 "국기문란"이라고까지 질책하면서, 김 청장의 입지는 더욱 좁아졌다.

"경찰의 중립성과 민주성, 국민의 경찰로 나아가는 핵심 요인"

관련하여 김 청장은 "행정안전부 경찰 제도개선 자문위원회 논의와 관련해 국민의 입장에서 최적의 방안을 도출하지 못해 송구하다"며 "'국민을 위한 경찰의 방향이 무엇인지'에 대해 진심 어린 열정을 보여준 경찰 동료들의 염원에 끝까지 부응하지 못한 것에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청장은 "지난 역사 속에서, 우리 사회는 경찰의 중립성과 민주성 강화야말로 국민의 경찰로 나아가는 핵심적인 요인이라는 교훈을 얻었다"며 "현행 경찰법 체계는 그러한 국민적 염원이 담겨 탄생한 것이다. (행안부 자문위) 권고안은 이러한 경찰제도의 근간을 변화시키는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그는 "경찰은 그 영향력과 파급효과를 고려해 (권고안에 대한) 폭넓은 의견 수렴과 심도 깊은 검토 및 논의가 필요함을 지속적으로 강조해왔다"며 "비록 저는 여기서 경찰청장을 그만두지만 앞으로도 국민을 위한 경찰제도 발전 논의가 이어지기를 희망한다"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차기 경찰 지휘부를 향해 "국민의 뜻을 받들고 구성원의 지혜를 모아 최선의 경찰제도 마련을 위해 노력해 주리라 믿는다"며 "이번 과정을 거쳐 경찰이 오직 국민만을 바라보고 일할 수 있는 조직으로 바로 설 수 있기를 소망한다"고 밝혔다.

김 청장의 임기는 다음 달 23일까지였다.
 
김창룡 경찰청장이 지난 6월 24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56회 청룡봉사상 시상식에 참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김창룡 경찰청장이 지난 6월 24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56회 청룡봉사상 시상식에 참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댓글10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