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고용노동부가 28일 공식 SNS에 "칼퇴를 잊은 사람들에게 야근송"이란 제목의 글을 올렸다가 논란이 일자 삭제했다.
 고용노동부가 28일 공식 SNS에 "칼퇴를 잊은 사람들에게 야근송"이란 제목의 글을 올렸다가 논란이 일자 삭제했다.
ⓒ 고용노동부 SNS

관련사진보기

 
고용노동부가 공식 블로그에 "칼퇴를 잊은 사람들에게" '야근송'을 추천하는 글을 올렸다가 논란이 일자 한 시간도 안 돼 삭제했다. 

고용노동부는 28일 오후 트위터와 네이버 블로그 등에 해당 글을 게시해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문제의 글에는 "어차피 해야 할 야근이라면 미뤄봤자 시간만 늦출 뿐!" "에너지 부스터 같은 야근송 들으며 얼른얼른 처리하자고요" "노래를 들으며 거침없이 일을 마무리하고 퇴근해 볼까요?" 등의 내용이 담겼다.

'야근송'으로는 헤븐리시티의 <밤샘작업>, 이이경의 <칼퇴근> 등을 추천했다. 노동부는 이 블로그 글을 트위터 등 SNS를 통해 공유하기도 했다. 
   
누리꾼들은 발끈했다. 적정 노동시간 관리를 책임져야 할 노동부가 야근을 권장하고 직장인을 조롱하냐는 비판이 이어졌다. 해당 트윗에는 "고용노동부가 지금 뭐하는 거죠" "고용노동부가 칼퇴를 잊으라고요?" "고용노동부의 본분은 야근송을 틀어주는 게 아니다" "노동존중 사회 실현과 차별 없는 일터 조성으로 노동자 권익을 보호한다는 게 당신들이 할 제 1임무라고 웹사이트엔 적혀 있다"는 등 싸늘한 댓글이 줄을 이었다. 논란이 일자 게시물은 삭제됐다.

앞서 노동부는 지난 23일 초과근무 시간 제한 개편 등 노동시간 유연화를 추진하겠다고 전격 발표해 '주 52시간제'를 무력화하려 한다는 비판을 받았다. 노동부가 현재 주 단위로 관리하는 연장 근로시간을 월 단위로 바꾸는 개편안을 내놓은 것이다. 

이날 야근송 추천 블로그 글도 노동부가 초과근무 시간 제한 제도 개편 등을 홍보하기 위해 무리수를 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이 2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노동시장 개혁 추진방향과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이 2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노동시장 개혁 추진방향과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