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안규백 전당대회준비위원장이 29일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비공개 전준위 회의에 참석하기에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안규백 전당대회준비위원장이 29일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비공개 전준위 회의에 참석하기에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8.28 전당대회를 둘러싼 더불어민주당 내 이전투구가 점점 격해지고 있다. '전대룰(전당대회 규칙)' 자체를 둘러싼 이견이 끊이질 않는데다 전당대회준비위원회가 확정한 방침을 비상대책위원회가 일부 수정하자 안규백 전준위원장은 반발하며 사의를 표명했다. 

5일 안규백 전준위원장은 페이스북에 전날 전준위가 의결한 '예비경선 선거인단 중앙위원 100%→ 중앙위원 70% 국민 30% 반영'안을 폐기하고, '1인 2표제'인 최고위원 선거에서 1표는 권역별 후보에게 투표하도록 한 비대위 결정을 두고 "전준위 논의가 형해화되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비대위와 전준위 사이에 상의도 없었다며 "더는 생산적인 논의를 이끌어가는 것은 어렵다는 것이 전준위원장으로서의 판단이다. 전준위원장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안 위원장은 특히 "권역별 투표제는 대의원·권리당원의 투표권을 직접 제한하는 것으로서 투표권 제한의 강도가 가장 높고 거친 방식"이라고 지적했다. "최고위원회의 구성에 지역대표성을 보완하기 위해서는 최고위원 선거에서 1인 3표를 부여함으로써 선택의 폭을 넓히거나 지명직 최고위원 구성에서 지역 대표성을 고려하는 등 다른 여러 방법이 있음에도 비대위는 가장 직접적이고 거친 방안을 선택했다"는 얘기였다. 

안 위원장은 또 "지역대표성 보완은 대의원·권리당원이 소수인 지역의 대표성을 보완하는 방식으로 이뤄져야 함에도 비대위 제안대로라면 대의원·권리당원이 다수 있는 지역에서 지역 대표 최고위원이 당선될 가능성이 크다"고 봤다. 그는 "따라서 비대위의 안은 원래 의도대로 지역 대표성을 보완하기보다 수도권과 호남지역의 대표성을 강화하는 안으로 의도하지 않은 결과를 낳을 우려가 있다"며 "전준위에서도 일부 제안이 있었지만 논의하지 않기로 한 사안"이라고 했다.

'친이재명계'도 비대위의 결정에 반발하고 나섰다. 김남국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비대위가 민주당의 혁신과 쇄신의 싹을 잘라버렸다"며 "철저히 기득권을 지키는 퇴행적인 전대룰을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전준위원인 김병욱 의원도 비대위 결정을 두고 "국민의 목소리를 반영하기 위한 최소한의 노력을 외면했다"고 비판했다. 또 "노선과 가치에 따른 투표가 아닌 지역투표를 강제하는 발상 자체가 도저히 이해되지 않는다"고 일갈했다. 

'당권주자'들도 불만을 드러내고 있다. 박용진 의원은 "비대위의 이번 결정은 민주당을 계파 기득권의 골방에 묶어놓는 패착"이라며 "바꿔야 한다. 퇴행이 아닌 혁신을 위해 (최종 의결기구인) 당무위에서 비대위 결정을 재논의해달라"고 호소했다.

강병원·강훈식 의원은 '대의원 30% 권리당원 40% 일반당원 5% 일반국민 25%' 방식을 두고 민심을 더 반영한 것은 바람직하지만 일반국민 여론조사를 민주당 지지층과 무당층만 대상으로 진행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sost38@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