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광주연극계성폭력사건해결대책위원회가 29일 오전 광주 동구 광주지방검찰청 앞에서 '광주 연극계 권력형 성폭력' 사건을 공론화하고 엄중한 수사와 처벌, 성폭력 전수조사 및 징계, 재발방지책 마련, 지지와 연대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광주연극계성폭력사건해결대책위원회가 29일 오전 광주 동구 광주지방검찰청 앞에서 "광주 연극계 권력형 성폭력" 사건을 공론화하고 엄중한 수사와 처벌, 성폭력 전수조사 및 징계, 재발방지책 마련, 지지와 연대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 소중한

관련사진보기

 
광주연극협회가 최근 '광주 연극계 권력형 성폭력 사건' 공론화를 통해 가해자로 지목된 이들을 제명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오는 15일까지 회원 전수조사를 진행하고 인권특위를 설치하기로 했다.

광주연극협회는 지난 4일 오후 긴급이사회를 열어 6월 29일 피해자 2인이 가해자로 지목한 3인에게 '제명' 처분을 내렸다. 광주연극협회 정관엔 '영구제명' '제명' '자격정지(기한부 권한정지)' '견책'을 징계 수위로 정하고 있다.

원광연 광주연극협회장은 5일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광주연극협회 이사회는 이런 사건이 발생한 것 자체를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으며 일벌백계해야 한다는 공감대를 갖고 있다"며 "자격정지 징계 후 나중에 법적 판단이 내려지면 그에 맞춰 수순을 밟자는 의견도 일부 있었으나 다수 의견은 이번 일로 인해 광주 연극계 명예가 크게 실추됐기 때문에 제명 징계를 내려야 한다는 것이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광주연극협회 정관엔 징계 수위가 4개로 구분돼 있지만 본부라고 할 수 있는 한국연극협회 정관엔 징계 수위가 3개(제명, 자격정지, 견책)로 구분돼 있다"며 "(영구제명은 아니지만) 제명은 광주연극협회에서 내릴 수 있는 사실상 최고 수위의 징계"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결정은) 광주연극협회 자체의 제명이고 이후 한국연극협회의 판단도 이어질 예정"이라며 "한국연극협회에서도 같은 징계가 내려진다면 (가해자로 지목된 이들은) 전국의 어떤 연극협회에도 가입할 수 없게 된다"라고 말했다.

대책위 "2차 가해 그만" - 징계자들 "..." "일방 주장" 
 
'광주 연극계 권력형 성폭력'을 증언한 산하(가명)씨는 몇 해 전 광주와 연극계를 떠나기로 결심하면서 이 극장에서 마지막 연출작을 공연했다.
 "광주 연극계 권력형 성폭력"을 증언한 산하(가명)씨는 몇 해 전 광주와 연극계를 떠나기로 결심하면서 이 극장에서 마지막 연출작을 공연했다.
ⓒ 소중한

관련사진보기

 
피해자 2인과 '광주연극계성폭력사건해결 대책위원회(대책위)'는 지난 6월 29일 오전 광주지방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광주 연극계 권위자 3인을 가해자로 지목하고 경찰에 고소했다. 이에 광주연극협회는 같은 날 오후 성명서를 통해 ▲긴급이사회 개최 및 징계 절자 진행 ▲전수조사 실시 ▲인권특위 구성 등을 약속했다.

원광연 협회장은 "전날(4일) 긴급이사회를 통해 회원 전수조사와 인권특위 구성을 오는 15일 전까지 진행하자는 계획을 세웠다"고도 전했다.

대책위는 5일 <오마이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광주연극협회가 선제적 조치를 취해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며 "공론화 후 지금까지 2차 가해가 이어지고 있는데 이번 조치가 직간접적으로 2차 가해에 동참하고 있는 이들이 올바른 판단을 하는 데 최소한의 근거가 됐으면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책위는 계속해서 가해자들이 예술계, 교육현장에서 활동하는 것을 점검하고 적절한 조치가 이뤄지도록 할 것"이라며 "피해자들은 자성, 변화, 성찰의 목소리는 내주고 있는 연극계 안팎의 동료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면서 지역 예술계, 연극계의 위기를 함께 극복해 나가자고 밝혔다"고 전했다.

제명 처분을 받은 3인은 긴급이사회 결정에 앞서 소명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연극협회는 비밀유지 원칙에 따라 이들의 소명서 내용을 공개하지 않았다.

이들은 지난 6월 30일 <오마이뉴스>와의 전화통화·문자메시지를 통해 각각 "지금 정신이 없어 통화나 문자가 힘들다. 나중에 연락드리겠다" "드릴 말씀이 없다" "법적으로 (소명 등 절차를) 진행하겠다. (공론화 내용은) 일방적인 주장"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인터뷰] "좋은 배역 주겠다며 날 성추행한 그... '선생님'이라 불렸다" http://omn.kr/1zl73
[인터뷰] "가해자들 5.18과 평화 공연할 때 분노 치밀어" http://omn.kr/1zkp6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