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립 대구과학관은 이명주 전 대구시 인권옴브즈만과 박진관 영남일보 편집부국장을 청렴시민감사관으로 위촉했다.
 국립 대구과학관은 이명주 전 대구시 인권옴브즈만과 박진관 영남일보 편집부국장을 청렴시민감사관으로 위촉했다.
ⓒ 대구과학관

관련사진보기

 
국립 대구과학관이 청렴문화 확산 및 윤리경영 강화를 위해 청렴시민감사관으로 박진관 영남일보 편집부국장과 이명주 전 대구시 인권옴브즈만을 신규 위촉했다고 밝혔다.

청렴시민감사관은 부패에 취약한 분야를 발굴하고 개선하기 위한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제도로 향후 1년간 대구과학관이 수행하는 주요 사업과 부패취약 분야의 업무처리 절차 등을 모니터링한다.

또 부패행위를 사전 예방하고 불합리한 부분에 대한 시정 및 개선에 대한 권고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특히 올해 시행된 이해충돌방지법이 순조롭게 정착될 수 있도록 직원들을 대상으로 교육과 함께 갑질·성비위 근절 상담활동 등 다양한 청렴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백운기 대구과학관장은 "행정 및 사업 전반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청렴시민감사관의 의견을 적극 수용해 나갈 것"이라며 "내부에 관행적으로 이어오던 부조리를 근절하고 직장 내 괴롭힘, 성비위를 근절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구과학관은 조직 청렴문화 강화를 위해 청렴시민감사관의 신분과 역할을 내규화하고 시정감사 요구권을 제도적으로 부여해 적극적이고 강력한 권한을 갖도록 규정하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