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강승규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이 7월 20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국민제안 심사위원회 출범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2.7.20
 강승규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이 7월 20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국민제안 심사위원회 출범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2.7.20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비에 대한 예고가 있다고 그래서, 비가 온다고 그래서 대통령이 퇴근을 안 합니까?"

강승규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이 10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 한 인터뷰에서 한 말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8일 저녁 폭우 상황 속에서 퇴근했다가 자택에 고립돼 재난 상황을 '전화 지휘'한 것을 두고 거센 비판이 제기된 데 대한 반박이다.

그는 '(8일) 저녁 대통령 퇴근 시각이 몇 시였느냐'는 질문에 "저도 정확히 퇴근 시간은 체킹을 해보지 않았습니다만, 그제 피해가 가장 심했던 시간대가 (저녁) 9시 전후로 집중 호우가 내리지 않았나 본다. 그 당시는 우리 대통령께서도 사저에 계셨다"고 말했다.

'퇴근을 몇 시에 하셨는지 모르겠지만, 그때 왜 차를 (대통령실로) 못 돌렸을까, 비가 쏟아지는데'라는 추가 질문이 나왔다. 윤 대통령이 지난 9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 발달장애 가족 침수 사망사고 현장을 찾은 자리에서 "제가 사는 서초동 아파트는 언덕에 있는데도 1층이 침수될 정도였다. 퇴근하면서 보니 벌써 다른 아래쪽 아파트들은 침수가 시작되더라"고 말한 만큼, 대통령이 피해 사실을 확인했다면 곧장 복귀해 관련 대응을 지휘하는 것이 맞지 않냐는 지적이었다. 

그러나 강 수석은 "(대통령이) 차를 못 돌리는, 이미 퇴근을 하고 계셨던 것 같다. 그 상황에 저녁 시간 9시부터는 침수가 이미 주변에 서초동 지역에 시작됐다"면서 대통령의 '퇴근'이 불가피했던 상황이라고 추정했다.

특히 강 수석은 "대통령이 계신 곳이 곧 바로 상황실"이라면서 윤 대통령의 '전화 지휘'에 대한 비판을 '정치 공세'로 규정했다.

이에 대해 그는 "상황실 속에서, 대통령이 계신 곳에서 한덕수 국무총리나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오세훈 서울시장으로부터 실시간 보고를 받고 계셨고 지침도 내리고 여러 가지 상황에 대한 대책이 진행되고 있었다"며 "대통령이 (당시) 어디에 계셨냐를 가지고, 또 대통령실의 여러 가지 컨트롤타워가 부재했다라는 프레임을 쓰는 것은 무책임한 공격"이라고 주장했다.

강 수석은 "퇴근하실 때는 상황이 발전돼 있지 않았다"면서 대통령의 퇴근 당시엔 피해 상황이 크지 않았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거듭된 같은 취지의 질문에 "비가 온다고 해서 대통령이 퇴근을 안 하나. 폭우 피해가 발생했다면 모르지만, 대통령께서 퇴근을 하실 땐 저희(대통령실)들도 다 일상적으로 저녁 약속도 있고 다 가고 있었다"며 "상황이 왔을 때 그 상황에 대처하는 것이다. 대통령께서도 그런 부분에 있어서 한 치도 착오가 없으셨다"고 답했다.

댓글3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