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대통령의 '전화 지휘' 등 논란이 일었던 수도권 지역 폭우 대응을 두고 "대통령의 가장 중요한 임무는 국민 생명 지키는 일"이라며 비판에 나섰다.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위원들은 모두 민방위복을 입고 10일 비대위 회의에 참석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폭우로 유명을 달리하신 유가족분들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80년 만에 기록적인 폭우는 국가재난 상황을 방불케했다"라고 짚었다.

이어 "아비규환 상황에도 대통령 모습이 보이지 않았다. 서울이 물바다 됐을 때 대통령 뭐하고 있었냐는 비판이 쏟아졌다"라며 "SNS상에는 무정부 상태라는 말이 나왔다. 국민이 밤새 위험에 처해 있는 동안 컨트롤타워인 국가위기관리센터가 제때 작동하지 않았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윤 대통령을 향해 "모습도 드러내지 않고 전화로 위기 상황을 대응하다니, 대통령이 무슨 스텔스기라도 된단 말이냐"라며 "공무원 출근 11시 지침 빼면 어떤 지침이 있었는지도 모른다"라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대통령의 가장 중요한 임무는 국민 생명 지키는 일"이라며 "폭우 예보가 있었으면 위기 대응 총사령관으로 실시간 대응을 하면서 진두지휘했어야 마땅하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윤 대통령은 다음날 돼서야 '퇴근 때 보니 내가 사는 아파트 1층이 침수될 정도로 (폭우 피해가) 엄청났다'라고 말했다. 심각성을 본인의 눈으로 확인했음에도 그냥 퇴근했다는 것을 자인한 셈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의 자택 전화 지시가 아무 문제 없다는 대통령 측 인식 또한 심각하다"라며 "대통령이 있는 곳이 '상황실'이라고 했는데 서초동 아크로비스타가 국가위기관리센터라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라고 지적했다.

박 원내대표는 "윤석열 정부는 이번 사태를 계기 삼아 위기 대응 시스템을 철저히 갖춰야 한다"라며 정부의 각성을 촉구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박재호 의원도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중부 지방의 기록적인 집중 호우는 이미 기상청이 예보했다"라며 "예상하지 못한 기상재해가 아니었다. 현 정부의 집중 호우에 대한 위기 대응 능력은 그야말로 빵점이다"라고 힐난했다.

박 의원은 "자연재해에 완벽하게 대처하는 방법은 없지만 피해를 최소화하고 피해 복구에 최선을 다한다는 마음의 자세가 더 중요하다. 부재중인 대통령에게 믿음을 줄 국민은 없다"라며 윤 대통령의 '전화 지휘'를 지적했다.

이어 "이번 집중호우 상황에서 대통령실이 내놓은 말들이 국민들을 더 망연자실하게 만들었다"라며 "헌법이 대통령에게 명령한 대통령의 사명에 대해서 진지하게 성찰하길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오후 수해 피해를 입은 구룡마을 이재민 임시대피소를 방문하고, 수해 피해를 당한 이재민들을 위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