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오찬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오찬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북핵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해 방한한 안토니우 구테흐스(Antonio Guterres) 유엔(UN) 사무총장이 "한반도, 특히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에 대해서 완전한 지지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러한 목표는 아주 근본적으로 우리가 지역의 안보와 평화, 안정을 달성하는 데 있어서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과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12일 용산 대통령실 2층 누리홀에서 오찬을 함께 했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오늘 전 세계가 직면한 많은 어려운 문제들의 해결 방향에 대해서 저도 아침에 기자들에게 얘기했습니다만 구테흐스 총장님의 경륜에 기초한 고견을 많이 듣고 싶다"고 인사말을 건넸고, 이에 구테흐스 사무총장이 한 답변이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이 직접 발언한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는 그동안 북한의 반발로 잘 사용하지 않았던 표현이다. 때문에 지난 5월 한미 정상회담에서도 '한미 정상 공동성명'에서 CVID 대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표현을 대신 썼다. 

최근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핵확산금지조약(NPT) 준수를 촉구하는 등 국제사회에 NPT 체제 강화 필요성을 적극 제기하고 있고, 한미 당국에서는 앞서 북한의 고강도 도발에 CVID 표현을 다시 사용하고 있는 분위기로 흐르고 있다. 

이에 앞서 구테흐스 총장은 윤 대통령에게 "대통령 당선을 축하드리고, 유엔은 항상 한국 국민들, 한국 정부와 연대하고 함께할 것"이라며 "특히 최근 홍수로 인한 희생자들의 유족에게도 애도의 말씀을 전한다"고 인사말을 꺼냈다. 

이어 "한국은 유엔 활동에 있어서 하나의 모범적인 국가이고, 또 항상 유엔의 활동을 전적으로 지지해 오고 있다"면서 "이에 대해서 다시 한번 사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평화 유지 관련해서는 작년에 한국이 평화유지 관계 장관회의를 개최하기도 했었고, 단순히 평화 유지 활동에 관련한 관계들뿐만 아니라 다른 국가들을 돕고 있다"며 "평화 구축 활동과 관련해서는 한국이 분명히 어떤 지도적인 위치에 있다"고 평가했다. 

그런 후 "인권에 대한 한국의 변함없는 지지, 또 인권을 존중하는 국가로서의 한국의 입지는 저희에게도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사회경제적인 발전에 대한 한국의 기여, 또 기후변화를 비롯한 여러 가지 국제사회의 도전에 대해서도 한국의 기여가 크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1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오찬에서 대화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과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1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오찬에서 대화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한편, 윤 대통령은 이날 출근길 문답에서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께서 우리 용산 청사에 방문하시고 오찬을 함께하게 돼 있다"면서 "이 분과 북핵이라든가, 인권 또 기후변화, 우크라이나 전쟁 이런 다양한 이슈에 대해서 제가 고견을 잘 듣는 시간을 가질 계획"이라고 알렸다. 

윤 대통령은 오찬 인사말로 구테흐스 사무총장에게 "지난 6월 전화 통화에 이어서 이번에 직접 만나 뵙고 또 이렇게 오찬을 함께할 수 있어서 매우 기쁘다"면서 "국제사회가 직면한 어려운 문제들을 해결하는데 총장님께서 최선을 다하고 계신 모습을 저희들이, 세계 시민들이 보면서 총장님에 대한 존경과 또 총장님의 열정에 대해 감사의 마음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이 한국을 찾은 것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 이후 4년 만이며, 전날(11일) 1박2일 일정으로 방한하기 앞서 일본과 몽골을 찾았었다. 

이날 오찬에는 유엔 측에서 나카미츠 고위군축대표, 옌차 정무평화구축국 사무차장보, 하트 기후행동특보, 강볼드 UNESCAP 동북아사무소장이 참석했고, 우리 측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 이문희 외교비서관, 함상욱 외교부 다자외교조정관 등이 함께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