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검증단 소속 한 교수가 공개한 김건희 논문 검증 결과문.
 국민검증단 소속 한 교수가 공개한 김건희 논문 검증 결과문.
ⓒ 국민검증단

관련사진보기

 
"김건희 여사가 국민대 대학원 시절 쓴 논문에 출처가 명기되지 않은 '점집 글'과 '사주팔자 블로그 내용'이 들어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범학계 국민검증단이 밝혔다. 국민검증단은 이를 뒷받침할 물증을 오는 6일 오전 10시 30분,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현장 배포할 예정이다(관련 기사 김건희 논문 국민검증단 "충격적 내용 발견"... 9월 6일 발표 http://omn.kr/20iiq ).

전국 교수·학술 단체가 모여 만든 '김건희 여사 논문표절 의혹 검증을 위한 범학계 국민검증단'은 5일 오후 미리 배포한 자료에서 "김 여사의 학위 논문과 기타 논문 3편은 명백한 표절"이라면서 "특히 놀라운 것은 학계에서 전혀 인정할 수 없는 점집 홈페이지나 사주팔자 블로그, 해피 캠퍼스와 같은 지식거래 사이트의 자료를 출처 명기하지 않고 거의 그대로 복사해 붙였다"라고 밝혔다(관련 기사 [단독] 국민검증단 "김건희, 과제 사이트도 통째 '복붙'... 무척 황당" http://omn.kr/20f2x ).

이어 국민검증단은 "중고등학생에게도 사용을 권장하지 않는 지식거래 사이트를 이용한 것은 도무지 묵과할 수 없는 것이며 형사 문제가 될 수 있는 특허권 도용의 여지가 있는 행위"라면서 "이처럼 상식 이하의 많은 문제점은 김 여사의 논문들이 대필에 의한 것이 아닐까 하는 합리적인 의심마저 불러일으키기도 한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런 논문으로 강단에 선 것, 양심 저버린 행위"
  
김건희 여사가 지난 8월 1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잔디마당에서 열린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입장하고 있다.
 김건희 여사가 지난 8월 1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잔디마당에서 열린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입장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또한 국민검증단은 "이런 상식 밖의 논문으로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대학의 강단에 서서 학생을 가르친 것은 최소한의 양심도 저버린 행위"라면서 "이에 대한 책임은 일차적으로 김건희 여사 본인이 져야 하겠지만 논문지도와 심사를 맡은 지도교수와 심사위원에게도 막중한 책임이 있으며 연구부정행위를 모를 리 없는 대통령의 처신에도 문제가 없다고 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김 여사의 연구부정행위는 공정과 상식, 법률과 원칙을 강조하는 윤석열 정부의 가치와도 전면 배치된다"고 짚었다.

앞서 지난 8월 5일 전국사립대학교수회연합회(사교련)와 전국국공립대학교수회연합회(국교련), 사회대개혁지식네트워크, 민주평등사회를위한전국교수연구자협의회(민교협), 한국사립대교수노조 등 13개 단체는 기자회견을 열고 '김건희 논문 검증을 위한 범학계 국민검증단' 활동을 선포한 바 있다(관련 기사 : "국민대 결정, 연구자에 침 뱉는 것"...13개 학계 단체, 김건희 논문 검증 http://omn.kr/2058b ). 국민대와 교육부가 김 여사 논문에 대한 봐주기에 나서자, 학계에서 직접 검증을 위해 나서기로 한 것이다.  

댓글90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7,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