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국사립대학교수회연합회 등 14개 교수·학술단체가 모인 ‘김건희 여사 논문 표절 의혹 검증을 위한 범학계 국민검증단’ 소속 양성렬 전 광주대 교수가 6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대국민 보고회에 참석해 표절 증거 자료를 보여주며 검증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한국사립대학교수회연합회 등 14개 교수·학술단체가 모인 ‘김건희 여사 논문 표절 의혹 검증을 위한 범학계 국민검증단’ 소속 양성렬 전 광주대 교수가 6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대국민 보고회에 참석해 표절 증거 자료를 보여주며 검증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이 점집 홈페이지 등 상식 밖의 자료를 표절했다는 지적을 받은 윤석열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 여사의 논문에 대해 6일 "수준 이하의 장물 집합체 논문"이라며 "이제 바로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전국사립대학교수회연합회 등 전국 14개 교수·학술단체로 구성된 '김건희 여사 논문표절 의혹 검증을 위한 범학계 국민검증단(이하 국민검증단)'은 6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대국민 보고회와 기자회견을 열어, 김 여사의 박사학위 및 학술지 게재 논문 4편에 대한 검증 결과를 발표했다.

국민검증단은 이 자리에서 '김 여사의 국민대 박사학위 논문의 경우, 구연상 숙명여대 교수의 논문을 그대로 짜깁기 했고, 지식거래 사이트와 인터넷 블로그 글, 점집 홈페이지 등을 그래도 베낀 문장만 146개에 달한다'고 밝혔다. 학술지 게재 논문 3편에 대해서도 '신문기사나 개인 블로그 등을 그대로 복사해 붙였다, 대필이 의심된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수진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같은 날 오후 브리핑에서 이를 거론하면서 "김건희 여사의 국민대 박사 논문은, 한마디로 타 연구자의 성과를 훔친 장물이며 수준 이하의 무단 복사, 표절 자료 집합물"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같은 논문에 대해 표절이 아니라는 결론을 내렸던 국민대와 그를 수용한 교육부를 향해 지금이라도 바로잡기 위해 나설 것을 촉구했다.

"국민대의 부실검증, 교육부의 책임회피... 누구의 손에 의한 거냐"

그는 먼저 "김 여사는 논문에 점집 홈페이지, 사주팔자 블로그, 학생 지식공유 거래 사이트 자료 내용까지 마구잡이로 끌어다 놨다. 표절 피해자가 피해를 주장하고 사과 요구까지 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검증단은 상식 이하의 많은 문제점을 비춰볼 때 논문 대필 가능성이라는 합리적 의심까지 언급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대가 지난 7월 1일 김 여사의 논문 4편에 대해 "연구부정행위에 해당하지 않는다" 혹은 "검증 불가" 판단을 내린 배경에 대해서도 의문을 던졌다.

이에 대해 이 원내대변인은 "(국민검증단의 발표)이는, 국민대의 논문 검증 자체가 부실투성이였고 누군가의 의지가 개입됐을 것이라는 의심까지 나아가게 한다"라며 "이미 국민대 내부의 논문 재검증 투표에서 학교 측의 회유가 있었다는 증언까지 나왔다"고 꼬집었다(관련기사 : '김건희 재검증' 표결선포 뒤 회유성 메일? 표결원칙 위반 논란 http://omn.kr/20d9z).

이어 "교육부는 이 상황에 대해 국민대의 논문 검증 결과를 존중한다며 연구 진실성에 반하는 결정을 내렸다"며 "국민대의 부실검증, 교육부의 책임회피는 누구의 손에 의해서 이뤄진 것이냐"고 반문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마지막으로 '지금의 비정상적인 상황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경찰과 검찰, 대학과 교육부도 온 나라가 김건희 여사와 관련한 사안에 대해서 모두 '알아서' 하고 있는 비정상적인 상황"이라며 "이제는 바로잡아야 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지난 7월28일 울산시 현대중공업서 열린 이지스구축함 정조대왕함 안전항해 기원식 뒤 손을 흔드는 모습.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지난 7월28일 울산시 현대중공업서 열린 이지스구축함 정조대왕함 안전항해 기원식 뒤 손을 흔드는 모습.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댓글1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