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지난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시-도당 위원장 태풍 피해 점검 화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지난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시-도당 위원장 태풍 피해 점검 화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주호영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면서 새로 구성될 비대위를 다시 이끌어달라는 당의 요청을 고사했다. 이후 대통령취임식준비위원장을 맡았던 박주선 전 의원이 '여권 관계자' 발로 새 비대위원장 후보로 물망에 올랐다. 김대중 정부에서 청와대 법무비서관을 지내고 호남에서만 4선 의원을 지낸, '비(非) 국민의힘' 출신 인사의 갑작스러운 등장에 당 안팎이 술렁이기 시작했다.

당 전국위원회가 '새 비상대책위원회 설치의 건' 등을 의결하기 이틀 전인 6일, 국민의힘 안에서 벌어진 일들이다. 이준석 전 대표가 또다시 새 비대위원장을 겨냥한 직무정지 가처분신청을 낼 것으로 예상된 만큼, 당의 '비상상황'을 타개할 새 인물을 찾는 작업이 쉽지 않음을 보여주는 풍경이다.

특히 대통령실 인적쇄신 과정·주호영 비대위 불발 등의 과정에서 당내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의 퇴조'라는 분석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 이 때문에 주호영 전 위원장의 퇴장과 박주선 전 의원의 부상에 대한 여러 '말'들도 나오고 있다.

가처분 인용 위험 탓, 당내에선 비대위원장 고사 분위기
 
주호영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6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곧 출범 예정인 국민의힘 비대원장직을 맡지 않겠다고 당에 말했다”고 밝히고 있다.
 주호영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6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곧 출범 예정인 국민의힘 비대원장직을 맡지 않겠다고 당에 말했다”고 밝히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사실 종전까진 '주호영 비대위'가 다시 설치될 것이라는 관측이 유력했다.

'비대위원장=독배'라는 인식이 원내에 광범위하게 퍼졌기 때문이다. 새 비대위원장 후보로 하마평에 올랐던 한 국민의힘 의원 관계자는 "지금 가처분 인용이 당연시 되지 않나. 내가 봐도 당헌 개정안 소급적용은 말이 안 된다"라며 "다들 입 밖으로 꺼내진 않아도 비대위원장직 제안을 고사하는 분위기"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런 면에서 주 전 위원장의 고사를 두고 용산 대통령실의 의중이 반영됐다고 보는 말도 나온다.

한 여권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에 "주호영 전 위원장이 첫 비대위 들어설 때 전주혜 비대위원과 주기환 비대위원을 안 받겠다고 해서 설득하느라 시간이 걸린 걸로 안다"라며 "용산에선 주 전 비대위원장이 자기 정치한다고 보고 있다"라고 말했다.

즉, 대통령실이 주 전 위원장이 아닌 다른 인물이 새 비대위를 이끄는 것을 원한다는 설명이다. 이에 대해 이 관계자는 "주 전 위원장 입장에서는 자신이 잘못한 게 없으니 서운할 것"이라며 "역사에 17일짜리 비대위원장으로 남고 싶은 사람이 누가 있겠나. 한 번 더 기회를 잡아서 명예회복을 하고 싶었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대안으로 떠오른 '호남 4선' 박주선, 엇갈린 반응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지난 5월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열린 인수위 해단식에서 박주선 대통령취임식준비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지난 5월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열린 인수위 해단식에서 박주선 대통령취임식준비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 인수위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이런 상황에서 박주선 전 의원이 유력한 새 비대위원장 후보로 떠오른 것에 대한 말들도 많이 나온다. 권성동 원내대표가 이날 3선 이상 중진과 재선, 초선 의원들과의 간담회를 순차적으로 진행하면서 비대위원장 후보를 물색하던 중 '여권 관계자' 발로 등장한 이름이었다.

일단, 긍정적인 평가는 다음과 같다. 박 전 의원이 ①4선 중진이자 국회부의장 출신으로 중량감이 있다 ②윤 대통령과 소통이 원활하다 ③당내 세력이 없어서 '자기 정치'를 할 여지가 없다 등의 이유로 차기 지도부를 선출할 전당대회 때까지 당을 무난하게 이끌 인물이라는 얘기다.

친윤(친윤석열)으로 분류되는 송석준 의원은 재선 의원 간담회를 마친 뒤 "원외 인사에 대해서도 상당히 우호적인 분위기가 좀 있었다"라고 답했고, 이후 <오마이뉴스>와 한 통화에서 "박주선 전 의원이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을 해주시면 좋지 않겠나. 어차피 우리 비대위는 관리형 아닌가"라고 강조했다.

실제 박 전 의원은 윤 대통령의 두터운 신임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출신인 그는 지난 대선 경선 과정에서 윤 대통령을 공개 지지한 뒤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을 지냈다.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선 대통령 취임식 준비위원장을 맡았다.

"국힘 뿌리 약한 박주선, 정통성 문제제기 될 수도"
  
20대 대통령 취임준비위원회 박주선 위원장이 지난 3월 23일 서울 삼청동 한국금융연수원 별관에 마련된 인수위원회 기자실에서 취임과 관련, 위원회 인선과 업무추진 현황에 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대 대통령 취임준비위원회 박주선 위원장이 지난 3월 23일 서울 삼청동 한국금융연수원 별관에 마련된 인수위원회 기자실에서 취임과 관련, 위원회 인선과 업무추진 현황에 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하지만 물음표를 던지는 의견도 만만치 않다. 박주선 전 의원이 국민의힘에 뿌리를 두지 않은 '뜬금포 원외' 인사라는 지적이다. 오히려 윤 대통령이 정계 개편을 염두에 두고 사전포석을 둔 것 아니냐는 견해까지 나온다.

한 중진 의원은 통화에서 "어차피 가처분 인용되고 무효가 될 텐데 뭣하러 지명하는지 모르겠다. 제2의 주호영 되는 거 아닌가"라고 말했다. 이어 "근데 박 전 의원은 윤 대통령이랑 인연이 있어서 고사하기도 그렇고, 무효가 되더라도 해야 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박 전 의원이 맡으면 아마 윤 대통령의 의중대로 조기 전당대회를 치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다른 중진 의원은 박 전 부의장이 '국민의힘 사람'이 아니라는 점을 꼬집었다. 그는 "당원들이 반발이 좀 심할 것"이라며 "외부 인사가 (비대위원장을) 할 수는 있지만, 당에 뿌리가 약한 박 전 의원이 비대위원장을 맡으면 정통성에 대한 문제제기가 될 수 있지 않겠나"라고 우려했다.

익명을 요구한 여권 관계자는 '정계개편을 염두에 둔 윤 대통령의 시험용 인사'라고 주장했다.

이 관계자는 "박주선 전 의원 인선을 두고 새로운 시대에 새 인물이 나섰다라고 생각할 국민이 어디 있겠나"라며 "이런데도 불구하고 당내에서 반발하지 않는다는 건 '이 당은 확실히 내 당이 됐다'는 윤 대통령의 선언 같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따라서 박 전 의원을 인선한 것은 (대통령실에서) 정계개편 결정을 내렸을 때 군말 않고 이 당에서 다른 당으로 따라 올 사람이 누군지 시험해보기 위한 제일 좋은 카드"라며 "지금 대통령은 자신을 위해 당이 안 받쳐줘서 아무것도 안 된다고 인식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댓글3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