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 완도신문

관련사진보기


민선 8기 전남 완도군은 해양치유와 함께 해양관광거점도시를 핵심 비전으로 내놓으면서 양대축을 협업시켜 지역 미래의 단초로 삼는다는 방침이다.

완도군은 12개 읍면의 특색있고 다양한 관광 콘텐츠를 권역별 특성에 맞춰 집중 개발하고, 섬 특성 문화관광자원을 해양치유산림치유와 연계하여 완도형 해양관광 도시를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관광시설콘텐츠 및 지속가능한 체류기반으로 완도읍 등체도권은 해양치유산림치유와 연계한 장보고대사와 이순신 장군의 역사체험을 추진한다. 중심지는 국립난대완도수목원-가리포 노을길-해신장보고 지구-정도리 구계등-청해진유적지-다도해일출공원-도시재생뉴딜사업-해양치유산업, 노소보의 남부권은 윤선도의 시가문학과 항일정신의 문화관광거점으로 삼고 있다. 대표적으로는 소안 항일운동의 섬 테마공원-이목 해양생태공원-전복오감여행학교-윤선도원림 조성으로 역사를 접목해 나간다는 것이 특징이다.

청산권은 이미 아시아 최초 슬로시티 등 생태관광의 메카로 자리매김했기에 어떻게 주민들에게 정책의 바통을 넘겨줄 것인가가 행정의 고민이다. 대표적인 사업은 청산 해양치유공원-도청항 미항가꾸기-가고싶은섬(여서도)이다. 금일읍을 중심으로 동부권은 청정한 바다와 섬, 힐링 관광지를 표방하고 있으며 대표적인 사업으로는 가고싶은 섬(금당팔경)-금일 치유의 섬/명품 해변 조성-가고싶은 섬(생일도)이 있다.
 
ⓒ 완도신문

관련사진보기


군 관광정책에서 빠질 수 없는 것이 인적 역량 강화 및 홍보마케팅의 다변화다.

오현철 완도군관광과장은 "섬 관광 활성화를 위한 주민 주도형의 섬 관광청 운영, 문화관광 해설사 등 관광종사자 역량 강화 교육, 관광지 편의시설 및 환경정비 등 관광객 수용태세 개선을 통한 안전하고 쾌적한 여행 환경 조성해 체류형 관광객 유치에 집중 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또 "스마트 완도관광 안내시스템 구축과 빅데이터(이동통신, 카드, 네비) 활용 관광산업을 분석해 완도만이 가진 관광목적지 매력으로 관광 킬러 콘텐츠 개발과 리뉴얼로 사업 실행력 제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완도신문

관련사진보기


여기에 완전한 일상 회복을 위한 선제적 대응방안으로 '2023년 해양치유 완도관광 비전 선포식'을 서울에서 개최한다. 이같은 전략실행을 시작으로 해양치유, 산림치유, 완도형 웰니스 관광과 연계해 완도 해양관광시대를 열어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오 과장은 "완도형 웰니스 관광자원 조사 및 관광상품 개발 용역을 통해 건강 웰니스와 관광의 융합으로 웰니스 관광을 우리군 실정에 맞도록 재해석하고, 사업화 할 수 있는 웰니스 관광자원을 조사한 후 새로운 관광상품을 개발해 완도형 웰니스 관광 마케팅으로 해양관광거점도시의 명성을 높여 가겠다"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완도신문에도 실렸습니다.


태그:#완도신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완도신문은 1990년 9월 자본과 권력으로부터 자유롭고, 참 언론을 갈망하는 군민들의 뜻을 모아 창간했다. “진리는 반드시 따르는 자가 있고 정의는 반드시 이루는 날이 있다”는 사훈을 창간정신으로 자본과 권력으로부터 자유로운 언론의 길을 걷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