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달 28일 서울 주한 일본대사관 앞 평화로에서 진행한 제1563차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서 이나영 이사장이 주간 보고 중인 장면.
 지난달 28일 서울 주한 일본대사관 앞 평화로에서 진행한 제1563차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서 이나영 이사장이 주간 보고 중인 장면.
ⓒ 정의기억연대

관련사진보기

 
지난달 30일 정의기억연대는 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윤석열 정부는 ′2015 한일합의′ 복원 시도와 대일 굴욕외교 즉각 중단하라″는 제목으로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달 21일 유엔총회 참석차 방문한 미국 뉴욕에서 일본 기시다 총리와 만난 ′30여 분 한·일 간담회′에 관한 성명을 발표했다.

한편 9월 28일 정의기억연대가 주한 일본대사관 앞 평화로에서 진행한 제1563차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서 이나영 이사장은 주간보고를 통해 9월 21일 유엔총회 참석차 방문한 미국 뉴욕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진행한 미·일 외교를 ″자폭외교·애걸복걸 외교·구걸외교·막말외교″라 규정했다.

이 자리에서 이 이사장은 ″한마디로 대한민국이 국제사회에 쌓은 국가적 위상을 땅바닥에 내동댕이친 자폭외교, 애걸복걸 외교, 구걸외교, 전 국민을 낯 뜨겁게 한 막말 외교 종합선물 세트였다. 더 큰 문제는, 국제 외교무대에서 있을 수 없는 실수로 국민적 자긍심에 커다란 내상을 입힌 사실은 외면한 채 ′온 국민 듣기평가 시험′을 강요하고 오락가락 말 바꾸기로 언론을 탓하는 어처구니없는 태도″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이사장은 ″역사의 시계를 거꾸로 돌리고 민주주의를 후퇴시켰으며 동북아 평화를 흔들고 한일관계를 파탄시킨 주요 책임자이자 일본 극우 역사부정 세력의 수장 아베 신조 전 총리 국장에 조문단을 파견한 윤 정부를 규탄한다"고 말했다.

이나영 이사장은 ″윤 정부는 대한민국 국제적 위상과 국격을 실추시킨 구걸외교·망언외교·자해외교·임기응변 거짓으로 국민을 호도하는 모든 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국민에게 진정으로 사죄하라. 지금이라도 국가 위상에 걸맞은 ▲품격외교 ▲국민적 자긍심을 높이는 당당한 외교 ▲식민지냉전체제 종식 ▲다중적 군사적 위협과 분단 상황 철폐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자주외교 ▲대한민국 국익을 최우선에 두는 외교에 적극 나서라″고 했다.

이어 그는 ″불법강점과 전쟁범죄 인정 및 피해자에 대한 명백하고도 불가역적인 사죄가 전제되지 않은 한일 정부 간 모든 밀실 협상을 당장 중단하라. 우리는 ′2015 한일합의′ 정신 준수를 한일관계 개선 출발점으로 삼는 행태를 강력히 규탄하며 화해치유재단 부활을 꾀하는 어떠한 행위도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했다.

또한 그는 ″윤 정부는 일제에 의해 저질러진 세계사적 전시 성폭력·집단 성착취·성노예 사건인 일본군′위안부′ 문제를 똑바로 직시하고 한국에 공식 등록된 피해자는 물론 억울하게 세상을 등지신 전 세계 피해자 인권과 명예회복을 위해 적극 나서라″고 거듭 촉구했다.

끝으로 그는 ″우리는 오늘날 저질러진 위정자들의 잘못이 또다시 어두운 과거로 미래세대 발목을 잡지 않기를 바라며, 어떠한 명분으로도 역사적 사실이 부정되거나 왜곡된 미봉책을 한국 정부가 추진해선 안 된다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 만약 2015년 12월 28일과 같은 불행한 사건이 또다시 발생한다면 전 세계 시민들과 연대해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경고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