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020년 5월 8일, 사이버작전사령부가 있는 서울 용산구 국방부 별관의 모습.
 2020년 5월 8일, 사이버작전사령부가 있는 서울 용산구 국방부 별관의 모습.
ⓒ 연합뉴스
 
서울 용산 국방부 별관에 있다가 대통령실 이전으로 자리를 옮기게 된 국군 사이버작전사령부의 이전 비용이 111억 원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대통령실 이전이 '돈 먹는 하마'가 됐다고 지적하는 한편, '안보 공백'에 대한 우려도 제기했다.

MBC는 지난 3일 북한의 해킹 공격에 대응하는 사이버사령부가 국방부 별관을 떠나 일부는 송파구 국방과학연구소로, 일부는 경기도 과천 안보지원사령부로 쪼개서 이동한다며, 연말까지 이전 비용으로 111억 원이 투입된다고 보도했다. 대통령 집무실이 국방부 청사로 들어서고, 기존에 있던 국방부 5개 부서가 별관으로 이전하면서 사이버사령부도 연쇄 이동하게 된 것이다.

비용 내역을 살펴보면 정보통신 관련 70억 원, 시설 보수 35억 원, 이사비용 등 6억 원이고, 이는 국방부와 행정안전부가 다른 목적으로 받아둔 예산의 일부를 전용하는 것으로 파악했다고 MBC는 전했다.

민주당 "대통령 고집이 안보공백 만들고 있어"

사이버사령부 이전에 대해 안호영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4일 국회 소통관 브리핑을 통해 "대통령실 용산 이전으로 멀쩡한 군사 시설들이 연쇄 이동하고 있다"라며 "대통령의 고집이 안보공백을 만들고 있다"라고 밝혔다.

안 수석대변인은 "대통령실 때문에 도대체 얼마나 많은 국민 혈세가 낭비되는 것인지 이제 가늠하기조차 어렵다"라며 "졸속 추진된 대통령실 이전은 돈 먹는 하마가 되어버렸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이버작전사령부의 분산 배치에 따른 안보 공백도 커지고 있다"라며 "10만 사이버전사를 양성해 사이버 역량을 강화하겠다던 윤석열 대통령이 오히려 군의 능력을 약화시키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안 수석대변인은 "이럴 것이면 청와대로 돌아가는게 순리다"라며 "멀쩡한 청와대 시설과 시스템을 놔두고 왜 국민을 힘들게 하고 안보 공백을 자초하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은 자신의 고집으로 비롯된 혈세 낭비를 막고 민생 예산을 늘릴 수 있도록, 이제라도 청와대로 돌아가기 바란다"라며 "잘못을 바로잡는 것이 대통령의 길이다"라고 강조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