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
▲ 서산시문화회관에서 열리고 있는 맹현미 작가 초대전  .
ⓒ 최미향

관련사진보기



"자연에서 가장 자연스러운 아름다움을 보았다. 눈으로 담아내는 풍경, 귀로 들려오는 소리, 피부로 느껴지는 계절감을 작품에 표현했다."

윗글을 맹현미 작가노트에 실린 글의 한 대목이다. 서산시문화회관에서는 10월 3일부터 9일까지 제1, 2전시실에서 맹현미 작가 초대전이 열리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 맹 작가는 "자연 속 한순간을 아름다운 색으로 간직할 수 있음에 감사하다"는 인사와 함께 "자연이 주는 색 그 자체를 담아내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특히 그녀는 "자연을 곁에 두고 아름다움을 색으로 표현하며 느꼈던 따뜻함을 잊을 수 없다"며 "그런 따뜻한 마음으로 만든 작품이 이번 전시작들"이라고 고백했다.
 
.
▲ 맹현미 작가 작품 .
ⓒ 최미향

관련사진보기

     
덧붙여 그녀는 "조석으로 갑자기 쌀쌀해진 날씨에 몸과 마음이 움츠러들었을 텐데, 한 폭의 풍경과 한아름의 꽃들이 담긴 캔버스를 바라보며 많은 분이 위안과 행복을 느끼길 소원한다"라며 "마치 꽃들 속에, 날아다니는 나비 속에 편안히 자신을 맡기는 하루였으면 좋겠다"고 했다.

서산시 해미면 휴암1길 28에 있는 해미아트갤러리를 운영하고 있는 맹현미 작가의 작품에는 새와 나비가 주로 등장한다. 그것은 자신일 수도, 타인일 수도 있다고 했다. 그녀는 "이번 작품을 통해 작품 속 주인공을 찾는 재미도 한결 쏠쏠할 것 같다"고 귀띔했다.

한편, 맹현미 작가는 초대작가전 4회와 제2회 부스 개인전, 충남미술대전 초대작가와 안견미술대전 특선·입선, 서해미술대전 입선 등 다수 입상과 함께 현재 서산미술협회, 한국미술협회, 아라메 조형예술협회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중견작가다.
  
.
▲ 맹현미 작가 작품 .
ⓒ 최미향

관련사진보기

   
.
▲ 맹현미 작가 작품 .
ⓒ 최미향

관련사진보기

   
.
▲ 맹현미 작가 작품 .
ⓒ 최미향

관련사진보기

   
.
▲ 맹현미 작가 작품 .
ⓒ 최미향

관련사진보기

   
.
▲ 맹현미 작가 작품 .
ⓒ 최미향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서산시대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