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이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세종청사와 영상으로 연결해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이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세종청사와 영상으로 연결해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오늘 또 제대로 해명자료가 나갈 겁니다. 무식한 소리 말라는 취지입니다"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이 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앞서 이관섭 대통령실 국정기획수석에게 위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보낸 장면이 <뉴스1> 사진을 통해 포착됐다.

이는 <한겨레>가 5일 감사원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한 감사 착수 과정에서 감사위원회 의결을 하지 않는 등, 적법절차를 어겼다고 보도한 내용에 대한 해명 의사를 밝힌 것으로 보인다. 독립기관인 감사원이 쟁점 사안에 대해 사실상 대통령실에 직접 보고한 것이나 다름 없어 논란이 예상된다.

"뒤로 긴밀한 소통... 대통령실 개입 의심할 수 밖에"

민주당은 크게 반발하고 나섰다.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국회 소통관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전 대통령을 지목한 정치감사의 배후가 대통령실로 드러났다"라고 밝혔다.

오 원내대변인은 "감사원 유병호 사무총장과 대통령실 이관섭 국정기획수석 간의 문자 내용이 이를 입증한다"라며 "두 사람의 문자는 감사원 감사가 대통령실의 지시에 의해 치밀하게 계획된 정치감사임을 명백하게 보여준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실이 국정무능, 인사, 외교 참사 등 총체적 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해 철저히 기획된 정치감사를 진두지휘한 것이다"라며 "'감사원은 독립적 헌법기관의 일이라 언급조차 적절치 않다'라는 말도 새빨간 거짓이었다"라고 주장했다.

오 원내대변인은 "윤석열 대통령은 감사원을 통한 기획감사, 정치감사를 즉시 중단하고 국민 앞에 사과하길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박주민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감사원은 독립 헌법기관이라며 언급이 부적절하다던 윤석열 대통령님, 부끄럽지 않습니까"라며 "국민 앞에서는 감사원과 아무 소통이 없는 것처럼 굴더니, 뒤로는 이렇게 실시간으로 긴밀한 소통을 나누고 있었다니 정말로 말문이 막힌다"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한두번 문자를 주고받은 것 같지 않다. 그동안 정치감사, 표적감사에 대통령실의 개입이 있었다고 의심할 수 밖에 없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유병호 사무총장은 그동안 감사를 '사냥'에 비유하며 문재인 정권을 '인체로 치면 주요 뼈대하고 장기가 죄다 망가진 수준'이라고 막말을 서슴지 않았다"라며 "거리낌없이 정치적 편향성과 전 정권에 대한 적대심을 드러냈던 유병호 사무총장이 진정으로 독립적이고 공정한 감사를 이끌 수 있겠나"라고 꼬집었다.

박 의원은 "매우 심각하고 중대한 사안이다. 감사원의 존립 기반을 뒤흔드는 사건이다"라며 "윤석열 대통령은 이에 대해 제대로 해명하고, 감사원의 독립성 회복을 위해 감사원장, 사무총장 해임 등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한다"라고 촉구했다.

댓글1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