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4만 2천 장을 외운다고?

'우리는 민족중흥의 역사적 사명을 띠고 이 땅에 태어났다. 조상의 빛난 얼을 오늘에 되살려, 안으로 자주독립의 자세를 확립하고, 밖으로 인류 공영에 이바지할 때다. 이에, 우리의 나아갈 바를 밝혀 교육의 지표로 삼는다. ---(중략)'

국민학교 시절 무조건 외워야 했던 '국민교육헌장'의 일부다. 외우는 것을 유난히 싫어했던 나는 이 헌장에 대해 별 유쾌하지 않은 기억들이 가득하다. 외우지 못하면 벌을 받았고 때로는 나머지 공부를 해야 했다. 나뿐만 아니라 국가주의가 팽배했던 박정희 시절을 경험한 세대는 아마 지금도 '국민교육헌장'하면 '우리는 민족중흥의 역사적 사명을 띠고~'가 자동으로 튀어나올 것이다. 

겨우? '393자'로 이루어진 이 문장을 외우느라 그리 고생했는데 50만 자도 아니고 무려 50만 행의 서사시를 외우는 사람들이 수두룩한 나라가 있다. 키르기스의 민족 영웅 마나스 장군 얘기다.

키르기스스탄에는 영웅 마나스에 대한 3부작 대 서사시가 전해져 오고 있는데 우리나라에서 이순신 장군이나 세종대왕을 생각하는 것만큼 키르기스스탄 국민들에게 마나스 장군은 떼려야 뗄 수 없는 존재다. 또한 영웅담을 넘어 신화 속 인물같이 추앙하는 것을 보니 마치 우리나라 단군신화 속 단군왕검과 같은 존재라는 느낌도 받았다. 실제로 마나스 장군이 실존인물인지 아닌지는 의견이 분분하다고 하는데 역사서에 기록된 사건과 지명들이 일치하는 부분도 많아 실존인물설에 더 무게가 실리고 있다고 한다. 
  
비슈케크 알라투 광장에 서 있는 마나스 장군 동상: 원래 이 자리에는 레닌 동상이 세워져 있었는데 레닌 동상을 밀어내고 마나스 동상이 차지했다.
▲ 마나스 장군 동상 비슈케크 알라투 광장에 서 있는 마나스 장군 동상: 원래 이 자리에는 레닌 동상이 세워져 있었는데 레닌 동상을 밀어내고 마나스 동상이 차지했다.
ⓒ 전병호

관련사진보기

      
국기 중앙에 표시된 둥근 태양 가장자리 40개의 노란색 불꽃은, 마나스를 도와 키르기스스탄 건국에 기여한 40개 부족을 의미한다.
▲ 키르기스스탄 국기 국기 중앙에 표시된 둥근 태양 가장자리 40개의 노란색 불꽃은, 마나스를 도와 키르기스스탄 건국에 기여한 40개 부족을 의미한다.
ⓒ 전병호

관련사진보기

 
마나스로 시작해서 마나스로 끝나는 나라

키르기스스탄은 마나스의 나라라고 해도 틀린 말을 아니다. 먼저 키르기스스탄의 상징 국기부터 마나스가 등장한다. 국기 중앙에 표시된 둥근 태양 가장자리 40개의 노란색 불꽃은, 마나스를 도와 키르기스스탄 건국에 기여한 40개 부족을 의미한다. 이뿐 아니라 입국하는 공항 이름도 마나스 국제공항이고 식당이나 극장의 이름 등 나라 곳곳에서 마나스라는 이름이 툭툭 튀어나온다. 원한다면 마나스와 연관된 일정으로만 이루어진 '마나스 특집 여행'도 가능할 정도다.
  
키르기스스탄의 관문 비슈케크의 마나스 국제공항 전경
▲ 마나스 국제공항 키르기스스탄의 관문 비슈케크의 마나스 국제공항 전경
ⓒ 전병호

관련사진보기

 
마나스 항공(Air Manas-키르기스스탄 국적기) 비행기를 타고 비슈케크(Bishkek-키르기스스탄 수도)의 마나스 국제공항(Manas International Airport)을 통해 입국한다. 마나스 동상이 서 있는 알라투 광장을 지나 마나스 대학(Manas University-비슈케크에 있는 키르기스스탄 명문대학)을 구경하고 마나스 극장에서 오페라 마나스(작곡가 Abdylas Maldybaev가 작곡한 오페라)를 감상해도 좋다. 저녁은 마나스 거리에 있는 마나스 식당에서 식사를 한 후 숙소에서 영화(세메테이! 마나스의 아들, 2021년, 감독 오무르작)를 보며 휴식을 취한다. 다음날에는 마나스 경기장(Kara-Balta시에 위치한 경기장)에서 좋아하는 운동 경기를 관람하거나 키르기스스탄 국민이라면 한 번쯤은 가보았을 성지와도 같은 마나스의 고향 탈레스를 방문해 마나스와 40인의 영웅이 한자리에 모여 있는 마나스 공원을 걸어 보는 것도 괜찮다. 

이처럼 키르기스스탄 여행은 마나스로 시작하여 마나스로 끝낼 수 있는 나라이며 마나스를 이해하면 키르기스스탄 여행을 훨씬 맛나게 즐길 수 있다. 
 
어린 마나스치가 마나스 서사시를 암송하고 있다.
▲ 마나스치 어린 마나스치가 마나스 서사시를 암송하고 있다.
ⓒ 키르기스스탄 대사관 제공

관련사진보기

   
전통을 암송하는 마나스치

마나스 장군은 외세의 침략으로부터 키르기스 민족을 보호하였으며 뿔뿔이 흩어져있던 부족을 하나의 키르기스로 통일시킨 민족의 영웅이다. 마나스 서사시는 3부작으로 마나스와 아들 세메테이, 손자 세이테크(Kyrgyz epic trilogy Manas, Semetey, Semetek)로 이어진 마나스가의 영웅적 행적을 담은 이야기다. 이 3부작 서사시는 장편 서사시 <일리아드>와 <오디세이>를 합한 것보다 20배 이상이며, 인도인들이 자랑하는 대서사시 <마하바라타>보다도 2.5배 긴, 전 세계 구전 서사시 중 가장 분량이 긴 서사시라고 한다. 그 길이를 200자 원고지로 환산하면 4만 2천 장이 넘고 행간으로 환산하면 무려 50만 행이 넘는다고 하니 실로 어마 무시한 길이다. 

이 마나스 서사시는 수백 년 동안이나 구전으로만 전해 내려오다 20세기 들어서야 문자로 기록되었으며 현재 80종이 넘는 버전이 전해지고 있다. 이 방대한 세계 문화유산(2009년 유네스코 지정 인류 무형문화유산)은 '마나스학'이라는 새로운 학문을 낳았고 현재 키르기스스탄의 각급 학교와 대학교의 학과 과정에 의무적으로 이수해야 하는 교과목으로 편입되어 있다. 

키르기스스탄에는 어려서부터 마나스 서사시를 외우는 사람들이 많은데 이렇게 마나스 서사시를 암송하는 사람을 통상 마나스치(Manaschi)라고 부른다. 이를 더 세분하여 마나스치(Manaschi), 세메테이치(Semeteychi), 세이테크치(Seytekchi)라고 3부작 별로 구분하여 부른다. 이들은 악기를 사용하지 않고 저마다 동작이나 리듬, 독특한 소리 톤을 사용해 그 많은 양의 서사시를 무아지경으로 풀어낸다. 이들 마나스치들은 마나스를 구술하는 것을 하늘이 정해준 소명으로 믿고 있으며 이런 믿음을 바탕으로 그들의 정체성과 지속성을 유지할 수 있었다. 이런 소명의식이 없었다면 13시간에 동안이나 암송해야 하는 일을 누가 하려고 했겠는가?

문화유산은 현재의 뿌리이며 미래의 징검다리

생각해보니 우리나라에도 키르기스스탄의 마나스 서사시 못지않은 자랑스러운 무형문화재가 있다. 바로 판소리다. 한 편의 이야기를 고수의 장단에 맞춰 풀어내는 판소리와 마나스치가 암송하여 풀어내는 마나스 서사시는 비슷한 유형의 문화재라 할 수 있다.

춘향가 완창의 경우 무려 8시간이나 걸리다고 하니 13시간이 걸린다는 마나스 서사시보다는 짧아 보이지만 결코 그 내용이나 작품의 완성도에서 떨어지지 않는 자랑스러운 문화유산이다. 길이로 비교하는 일이 무슨 의미가 있을까 마는 굳이 비교하면 그렇다는 말이다. 키르기스 인들은 자신들의 전통으로 전해져 오는 문화유산을 자긍심을 갖고 교육과정에 의무로 편입시켜 놓고 있다는데 판소리 등 전통문화를 대하는 우리의 현재 모습이 비교되며 뭔 지 모를 부끄러움이 올라온다. 

오징어 게임, 기생충, BTS, 블랙핑크 등 세계를 호령하는 K-문화가 자랑스럽다. 그 자랑스러운 K-문화의 뿌리는 우리의 전통문화유산임을 절대 잊지 말아야 한다. '문화유산은 현재의 뿌리이며 미래의 징검다리'이기 때문이다.
 

덧붙이는 글 | 본 기사는 브런치 개인 계정에 올릴 예정입니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생각공작소장, 에세이스트, 춤꾼, 어제 보다 나은 오늘, 오늘 보다 나은 내일을 만들고자 노력하는 사람.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