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양대노총 공공부문 노조 공동대책위 관계자들이 16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 집무실 인근에서 '윤석열 정부 민영화·구조조정 규탄 2차 공동투쟁 선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양대노총 공대위 "공공기관 민영화 ·구조조정 규탄" 양대노총 공공부문 노조 공동대책위 관계자들이 16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 집무실 인근에서 '윤석열 정부 민영화·구조조정 규탄 2차 공동투쟁 선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양대노총 공공부문 산별·연맹별 노조들이 연말까지 연쇄 투쟁을 선언하고 나섰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과 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산하 공공부문 노동조합으로 구성된 공동대책위원회(공대위)가 연말까지 합동 연쇄 투쟁을 선언했다. 공대위는 16일 오전 9시 30분 용산 대통령 집무실 앞에서 '윤석열 정부 민영화·구조조정 규탄 양대노총 2차 공동투쟁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공대위는 기자회견을 통해 윤석열 정부가 정권 출범 초기부터 공공기관의 방만 경영을 지적하며 기능 조정, 조직·인력 감출, 자산 매각, 임금 체계 변경 및 복지 축소 내용을 담아 제시한 '7.29 공공기관 혁신가이드라인'이 공공성을 파괴하고 투기자본의 배만 불리는 시대역행적 정책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공대위는 또 지난 11일 열린 '공공기관 운영위원회'가 공공기관 자산 총 14.5조원을 매각하기로 의결한 것과 관련해 "공공기관 자산은 오랫동안 국민 세금으로 운영된 공공기관들이 여러 사업을 통해 확보한 것이며 이는 결국 국민 소유"라고 전제한 뒤 "이를 매각의 타당성 검토 등 검증 작업도 없이 사실상 기획재정부가 일방적으로 결정한 도둑질"이라고 규정했다.

공대위는 "12월에는 이 운영위원회를 통해 시민안전을 위협하는 공공기관 기능 및 인력 축소 안건을 의결할 예정"이라며 이를 통틀어 "과거 보수정부에서 혁신 도시 공공기관 신사옥을 팔게 하고 기재부 관료들이 운용한 부동산 회사에서 인수해 임대 수입을 올린 석유공사 사례처럼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기는 격'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재벌과 현금 부자들만 배불리는 자산 매각, 공공서비스를 축소시키는 인력 감축을 멈추지 않으면 50만 공공 노동자들의 투쟁에 직면하게 될 것"임을 윤석열 정부에 경고했다.

이들은 향후 기재부 앞 릴레이집회, 권역별/혁신도시별 순회 결의대회, 용산 집무실 앞 공동집회등을 전개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산별, 연맹별 릴레이 공동투쟁을 의미하는데 향후 민주노총 보건의료노조, 한국노총 공공산업노동조합연맹, 한국노총 전국공공노동조합연맹, 한국노총 금융노조가 각 주간을 나눠 담당하며 투쟁을 이어나간다는 방침이다.
 
양대노총 공공부문 노조 공동대책위 관계자들이 16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 집무실 인근에서 '윤석열 정부 민영화·구조조정 규탄 2차 공동투쟁 선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양대노총 공대위 "공공기관 민영화 ·구조조정 규탄" 양대노총 공공부문 노조 공동대책위 관계자들이 16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 집무실 인근에서 '윤석열 정부 민영화·구조조정 규탄 2차 공동투쟁 선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학부와 대학원에서 모두 NGO정책을 전공했다. 문화일보 대학생 기자로 활동했고 시민의신문에서 기자 교육을 받았다. 이후 한겨레 전문필진과 보도통신사 뉴스와이어의 전문칼럼위원등으로 필력을 펼쳤다. 지금은 오마이뉴스와 시민사회신문, 인터넷저널을 비롯, 각종 온오프라인 언론매체에서 NGO와 청소년분야 기사 및 칼럼을 주로 써오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