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경주 흥무로 벚꽃길 옆에 늦가을에 핀 개나리 모습
 경주 흥무로 벚꽃길 옆에 늦가을에 핀 개나리 모습
ⓒ 한정환

관련사진보기



19일 오전, 첫눈이 내린다는 소설(小雪)을 3일 앞두고 경주 흥무로 벚꽃길 옆으로 봄꽃인 노란 개나리가 활짝 피었다. 겨울에도 양지바른 곳에 개나리가 한 잎 두 잎 꽃망울을 터트리는 것을 보았지만, 이렇게 흐드러지게 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가로수 벚나무는 잎이 전부 떨어져 앙상한 가지만 보이는데, 바로 옆 개나리는 계절을 착각한 듯 아름답게 피어 너무 대조적이다.

남부지방인 경주는 최근 며칠 동안 한낮의 기온이 섭씨 20도를 오르내리는 따뜻한 날씨가 지속되고 있다. 공원 산책을 위해 흥무로를 찾은 사람들이 신기한 듯 휴대전화로 사진을 찍는다. 늦가을에 개나리가 예쁘게 피어 반갑기는 하지만, 말로만 듣던 지구온난화를 실감하는 것 같아 씁쓸한 기분도 든다.
 
경주 흥무로 벚꽃길 옆에 활짝 핀 늦가을 개나리 모습
 경주 흥무로 벚꽃길 옆에 활짝 핀 늦가을 개나리 모습
ⓒ 한정환

관련사진보기

   
경주 흥무로 벚꽃길 옆에 꽃망울을 터트리는 가을 개나리 모습
 경주 흥무로 벚꽃길 옆에 꽃망울을 터트리는 가을 개나리 모습
ⓒ 한정환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차 한 잔의 여유를 즐기며 발길 닿은 곳의 풍경과 소소한 일상을 가슴에 담아 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