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8일 5분발언에 나선 김봉균 당진시의원이 농업기술센터의 합덕제 이전을 제안하고 있다.
 28일 5분발언에 나선 김봉균 당진시의원이 농업기술센터의 합덕제 이전을 제안하고 있다.
ⓒ 당진시

관련사진보기

 
충남 지역의 농업발전을 위해 당진시농업기술센터를 이전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당진시의회 김봉균 의원은 28일 제98회 제2차 정례회 5분발언에서 당진과 같은 도농복합도시의 경우 농업기술센터가 농업발전을 위한 연구, 농업인을 위한 전문기술 지도는 물론 도시와 농촌 간 불균형개발로 유발된 문제점 해결, 도시민의 농업 및 농촌관광에 관한 관심을 증대 등의 역할을 해야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당진시농업기술센터가 농업기술 교육 위주로 운영되고 있는 한계를 극복하고, 농업과 농민을 위한 기관으로 재탄생하기 위해서는 이전이 전실하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부지확보 및 당진의 농업문화와 주변 환경, 규모 등을 전반적으로 고려할 때 이전 최적지로 충남 당진시 합덕읍에 있는 '합덕제'를 꼽았다.

그는 이유로는 ▲합덕이 예로부터 넓은 평야를 기반으로 쌀 생산량이 많고, 수상교통이 발달한 지역으로 농업의 역사와 전통의 의미를 전하고 미래농업의 패러다임을 새로이 설정할 수 있는 점 ▲67,000여㎡의 농촌테마공원을 비롯한 합덕제와 합덕수리민속박물관, 생태관광체험센터 등의 넓은 부지면적을 통한 확장성 ▲한해 9만여 명의 방문객이 찾는 합덕제 일원의 장점을 살린 지역 경제 활성화 등을 제시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당진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에서는 지난 10월 평택시와 용인시 농업기술센터를 방문했다. 두 곳은 당진시농업기술센터 용지의 5배인 16만 5천㎡ 규모에 농촌 테마공원, 농업박물관, 농업생태원 등과 연계한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으로 지역 관광명소로 자리 잡았다. 

끝으로 김봉균 의원은 "농업인의 기술 지도와 교육, 연구를 기본으로 사람과 자연이 소통하고 농업인과 도시민이 상생하는 곳으로 농업기술센터를 조성해야한다"면서 농업기술센터의 합덕제 이전을 강력히 제안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청뉴스라인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지역 소식을 생생하게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해 언론의 중앙화를 막아보고 싶은 마음에 문을 두드립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