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돈곤 군수가 29일 시정연설서 “예산 편성 목표는 오직 군민 행복”이라고 밝히고 있다.
 김돈곤 군수가 29일 시정연설서 “예산 편성 목표는 오직 군민 행복”이라고 밝히고 있다.
ⓒ 청양군

관련사진보기

 
올해 5000억 원을 돌파한 청양군 본예산이 내년에는 6000억 원을 넘어선다. 가파른 상승세다.

29일 청양군의회 제2차 정례회에서 시정연설에 나선 김돈곤 군수는 "내년 예산 편성 목표는 오직 군민 행복"이라고 밝혔다. 군민 행복과 지역발전은 군의회와 집행부가 공동으로 추구하는 최고의 가치이고 더불어 행복한 미래로 가는 담대한 여정은 군민 모두가 손잡고 함께 가야 하는 길이라는 것이다. 

김 군수에 따르면 2023년 본예산은 올해보다 967억 원 증액된 6223억 원으로 편성했다. 세부내역을 살펴보면 내년도 일반회계는 올해 4603억 원보다 497억 원(10.8%) 증가한 5100억 원이고 특별회계는 올해 72억 원보다 27억 원(37.3%) 감소한 45억 원이다. 기금은 올해 581억 원보다 497억 원(85.6%) 증가한 1078억 원이다.

청양군은 역점과제 해결을 위해 환경 분야, 농림수산 분야, 사회복지 분야와 산업·중소기업·에너지 분야 예산을 증액했다. 한정된 재원의 효율적 배분을 위해 저소득 취약계층 지원과 일자리 창출 등 군민 생활 안정에 중점을 두고 시급한 현안 사업 해결과 계속사업 마무리를 위해서다. 

김 군수는 내년도 군정 주요 방향으로 ▲인구 5만 자족도시 기반 조성 ▲농업인이 행복한 지역 조성 ▲최고 수준 건강 100세 복지 모델 창출 ▲관광객 500만 명 시대를 위한 관광 자원 조성 ▲군민 중심 지역공동체 활성화 등 5가지를 발표했다.

그는 "내년 인구정책은 단위 정책이 아닌 종합정책"이라며 "대 주민 정책과 대 외지인 정책을 병행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내년부터 427억 원 규모의 농촌협약 추진, 가족문화센터와 평생학습관 및 정산 다목적복지관 조성, 지방소멸대응기금의 효율적 투자를 통해 군민 정주 환경의 획기적 개선을 도모한다.

또 공공임대주택 527세대 공급, 농업창업보육센터․귀농인의 집 운영, 귀농 스타트체험장 조성, 청년 셰어하우스 운영 등 외지 유입인구를 위한 주거시설을 확충한다.

특히 1000여 개 이상의 일자리 창출을 기대하고 있는 충남 사회적경제 혁신타운, 충남 기후환경 교육원, 충남 학생건강증진 통합교육체험관, 충남 소방복합시설 조성사업이 순조롭게 추진되도록 행정력을 집중한다.

또 2700여 명의 고용효과와 인구 증가를 기대하고 있는 신규 일반산업단지와 관련 산업단지계획 승인과 토지 보상, 공업용수 확보 등 행정절차를 진행하면서 우량기업 등 민간자본 유치에 사활을 걸겠다는 계획이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청뉴스라인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지역 소식을 생생하게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해 언론의 중앙화를 막아보고 싶은 마음에 문을 두드립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